기자수첩/ 코로나와 싸우는 자치단체장
기자수첩/ 코로나와 싸우는 자치단체장
  • 문명혜
  • 승인 2020.03.12 09:00
  • 댓글 0

문명혜 기자
문명혜 기자
문명혜 기자

[시정일보] 온 나라가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와의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는 코로나19 시국에서 자치단체장들의 활약이 주목을 받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가장 큰 책임을 짊어져야 할 신천지 본부가 소재한 과천을 찾아 신도 명단을 확보하고, 이만희 교주의 기자회견이 있던 날 밤, 검진을 위해 ‘평화의 궁전’을 찾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많은 찬사가 쏟아졌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마찬가지다. 광화문 보수단체 집회현장으로 달려가 험한 욕설을 들어가며 해산을 종용하고 서울시 전역을 집회금지 구역으로 선포하는 등 쉬지않고 코로나 대책을 내놓고 있다.

출퇴근시 대중교통 혼잡도를 낮추기 위한 공무원 시차출퇴근제를 선도적으로 실시해 수많은 기업들의 동참을 이끌어냈고, 감염확산 방지 필수조치인 사회적 거리두기 호응을 이끌어 내기 위해 대대적인 ‘잠시 멈춤’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코로나 사태에 책임이 큰 신천지 지도부에 부작위에 의한 살인 및 상해죄와 감염병 예방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고 지방세 탈루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하는 등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는 중이다.

서울시와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핵심이자 최대 인구밀집지역으로, 방역실패의 후과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끔찍할 게 분명한데 다행히도 현재까지 두곳 수장의 행보는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의 행보에 대해 일부에서 “경쟁하듯 정치쇼 한다”는 비난이 있었지만 박 시장은 “한가한 정치 평론”으로 일축해 버렸다.

코로나 사태가 경제에 미치는 압박이 점점 커지고 있다. 감염확산 방지 최선의 방안인 사회적 거리두기와 자가격리는 경제활동 위축을 불러올 수 밖에 없어 이에 대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재난기본소득’ 지원에 대한 지자체장들의 대안이 줄을 잇고 있는 와중인데 박원순 시장이 내놓은 해법은 자영업자, 소상공인, 비정규직 근로자 등 중위소득 이하 전가구에 60만원을 지급하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이다.

코로나 시국은 신천지발 확산의 큰 언덕을 넘고 감염경로 추적이 어려운 끝모를 싸움의 형국으로 국면이 바뀌고 있는 중이다.

지금 대한민국은 세계초일류의 방역실력을 갖추게 됐고 그 시작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로 소환된다. 그때 맹활약했던 당사자가 다름아닌 ‘철저한 공개’와 ‘과도한 방역’을 주장한 박원순 시장이었고, 당시 제시한 원칙이 세계 최고 방역시스템의 기조가 된 것이다.

‘콜센터’ 집단 감염으로 새로운 국면의 도전과제를 안게 된 박원순 시장에게 시민들은 ‘특별한’ 능력을 기대하고 있다. 메르스 때처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