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임산부에게 직접 찾아가 마스크 배부해 눈길
동작구, 임산부에게 직접 찾아가 마스크 배부해 눈길
  • 이지선
  • 승인 2020.03.15 17:22
  • 댓글 0

동 주민센터 방문간호사가 임신부 가정에 방문해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

[시정일보]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따라 임산부를 위해 마스크 긴급 지원을 완료했다. 지역에 거주하는 모든 임신부를 대상으로 했다.

구는 지난달부터 복지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 관내 공공시설 557개소에 마스크 63만여장를 배부해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

특히 임신부의 경우 마스크 구입을 위한 장시간 외출과 대기, 감염 시 치료에 대한 어려움이 있어 마스크 배부를 결정한 것이다.

9일 기준으로 동작구보건소에 등록된 임신부 1106명을 포함한 관내 거주하는 임신부를 대상으로 배부했으며, 13일까지 동 주민센터 방문간호사, 복지플래너 등이 가정에 직접 방문해 1인당 5매씩 전달했다.

각 동 주민센터에서는 지난 11일 문자, 전화로 대상자에게 방문 일정을 통지했으며, 가정 방문을 원하지 않을 경우 동 주민센터에서 본인 또는 대리인수령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구는 코로나19로부터 주민의 안전을 최일선에서 지켜야하는 공무원의 개인위생관리를 강조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 직원에게 근무 중 마스크 착용, 일일 건강 체크 등 복무매뉴얼을 준수하도록 했으며, 공적마스크 양보하기 운동으로 전 직원 ‘면 마스크 착용하기’를 추진하고 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코로나19의 감염으로부터 임신부와 태아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를 긴급 지원하게 됐다“며 ”개인방역이 중요한 시기인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주민 여러분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