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다중이용시설 대상으로 '1020 강감찬 방역물품 택배서비스' 실시
관악구, 다중이용시설 대상으로 '1020 강감찬 방역물품 택배서비스' 실시
  • 이지선
  • 승인 2020.03.21 17:05
  • 댓글 0

관악구가 다중이용시설인 PC방, 노래방 등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방역물품인 ‘1020 강감찬 방역물품 택배서비스’를 택배로 제공하고 있다.

[시정일보]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민간다중이용시설 코로나19 감염 우려 종식을 위해 '1020 강감찬 방역물품(살균 소독제) 택배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유행하는 PC방, 노래연습장 등 민간다중이용시설을 통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방역물품을 택배로 제공, 상시적 방역활동을 유도하고자 함이다.

구는 관내 PC방과 노래연습장 업주들과의 현장 간담회를 통해 1회성 방역 소독이 아닌 상시적인 방역을 할 수 있는 방역물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수렴, '1020 강감찬 방역물품 택배서비스'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1020 강감찬 방역물품 택배서비스'는 관내 PC방 180개소, 노래연습장 306개소, 체육시설 364개소, 독서실 80개소, 무도장업 3개소 등 총 933개의 민간다중이용시설에 투입된다.

'1020 강감찬 방역물품 택배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은 구민은 각 동 주민센터(안내지원반)에 유선으로 연락해 신청하면 1020방역물품지원단이 방역물품을 직접 배송해준다.

서비스는 24일부터 시작되며, 주로 오후시간에 영업을 개시하는 업소들의 특성을 반영하여 10시부터 20시까지 운영한다.

민간다중이용시설에 제공되는 방역물품은 총 8000개 분량으로 서울시에서 4000개를 지원받고, 관악구 예비비를 이용해 4000개를 구매했다.

한편, 관악구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민·관이 적극 협력하고 있다. 구는 상시 방역지원 시스템을 구축하여 방역활동을 지원하고, 민간에서는 자원봉사를 통해 대규모 시설의 중점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구는 지난 2월말, 신도수 50인 이상인 종교시설 184개소의 방역을 실시했고, 신천지 부속시설에 대한 주 1회 지속적인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매일 담당공무원들이 시설폐쇄여부에 대해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1020 강감찬 방역물품 택배서비스'와 더불어 '5개 주요 거점시설 소독기 대여 서비스' 시스템을 통한 민간다중이용시설 방역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이에 발맞춰 민간에서는 관악구 시설관리공단 직원과 민간강사로 구성된 방역봉사단이 관내 PC방 106개소에 대한 일제 방역을 실시했고, 관악구 자율방범대에서는 관내 노래연습장 306개소를 일제 방역하는 등 코로나19에 민·관이 하나 되어 철저히 대응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민간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상시적인 소독을 통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고, 업소 이용자들의 불안감을 해소시켜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