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관내 자가격리자 200여명 현장점검 실시
성동구, 관내 자가격리자 200여명 현장점검 실시
  • 이승열
  • 승인 2020.04.08 18:38
  • 댓글 0

3~6일 4일간 담당공무원 지정해 점검… 무단이탈 및 수칙 위반행위 발견 안 돼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관내 자가격리자 200여명에 대해 자가격리 행동수칙 위반 여부를 확인하는 집중 현장점검을 지난 3~6일 4일간 실시했다. 

구는 자가격리자 10명에 1명씩 담당공무원을 지정했다. 점검은 담당공무원과 지원공무원이 2인 1조가 돼 실시했다. 자가격리자의 자택 등 격리 장소에 방문해 전화 연결이 되지 않거나 지정된 격리장소에서 이탈한 경우 모니터링 앱과 CCTV 등으로 장소이탈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를 따랐다. 

점검결과 격리장소 이탈 등 일탈행위는 없었다고 성동구는 밝혔다. 

구는 앞으로도 GIS시스템을 활용해 자가격리자들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수시로 현장 불시점검도 할 예정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자가격리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하는 경우 예외 없이 고발 조치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자가격리자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해 구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