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코로나 극복 일자리 1700여개 창출한다!
관악구, 코로나 극복 일자리 1700여개 창출한다!
  • 이지선
  • 승인 2020.05.17 20:32
  • 댓글 0

[시정일보]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실직 등 타격을 입은 구민의 생활 안정을 돕고자 공공분야 일자리 1700여개를 창출한다.

구는 지난 4월 말 △코로나19 피해구민 민생안정 일자리(8억9100만원) △상권활력지킴이 운영(2억7400만원) △청년 취업지원 일자리사업(2억4900만원) 등 28개 일자리에 투입할 재정 총 34억 6200만원을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했다.

이를 기반으로, 구는 총 423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코로나19 대응 업무 지원인력 100명과 관악사랑상품권 안내 등 부서별 보조인력 320명, 보건소 내 방사선사, 임상병리사 등이다.

코로나19로 퇴직, 폐업 등을 겪은 주민 100명은 6월부터 △코로나19 대응 부서 업무 지원(16명) △재활용 분리배출 홍보(42명) △복지 홍보 및 민원안내 도우미 등 공공분야(42명)에 투입된다.

또, 부서별 보조인력 수요를 확대하여, △대학생 아르바이트(150명) △관악사랑상품권 사용안내 인력(25명) △관악산 산림 및 등산로 유지관리 인력(29명) △여성폭력피해 보호시설 보조인력 등(16명) △청년취업지원 일자리사업(16명) 등 총 32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보건소 내 방사선사, 임상병리사, 재난전문 상담가를 새롭게 채용한다.

한편, 관악구는 지난 3월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인원을 190명 추가 선발했으며,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인력 65명, 청년 소상공인 도시락 지원 인력 30여명을 선발해 약 300명의 일자리를 새롭게 창출했다.

또한, 구는 행정안전부에서 추진하는 대규모 공공일자리 확대 사업인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가칭)'에 준하는 서울시 최대 규모인 주민 1300명 이상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취약계층, 실직자, 휴‧폐업자 등 코로나19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이 대상이며, 주요 근로 분야는 △생활방역 지원 △긴급 공공업무 지원 △공공휴식 공간 개선 △청년지원 등이다.

구는 정부 지침에 따라 참여자 모집, 선발부터 배치까지 사업을 속도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피해주민의 생활 안정을 돕고 취약계층 고용안전망 구축에 힘쓸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가정의 경제적 피해를 회복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공공일자리를 대거 창출하고 있다"며 "경제도 방역처럼 집중해 취약계층 고용안전망 구축에 힘쓰고 황폐화된 지역경제를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