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풍수해 선제적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관악구, 풍수해 선제적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 이지선
  • 승인 2020.05.19 15:25
  • 댓글 0

관악구가 집중호우나 태풍 등을 대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했다.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며 10월 중순까지 운영한다. 사진은 박준희 관악구청장.

[시정일보]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집중호우와 태풍 등을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 10월 중순까지 5개월 동안 운영하며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한다.

앞서 4월까지도 대형 공사장, 광고물, 사면시설 등 수해취약시설과 저류조, 빗물펌프장 등 주요방재시설을 점검하고 미비 사항에 대해 사전 조치를 완료하는 등의 안전관리를 강화했다.

구는 저지대 지역이 많고, 도림천이 위치해 호우가 발생될 시 피해가 클 수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맞춤형 방재시설을 구축하는 등 다양한 풍수해 예방 사업을 펼쳐왔다.

먼저 서울대 정문 앞 저류조(저류량 4만톤)와 서울대 부지 내 저류조 2개소(저류량 각 2만톤, 5천톤)를 설치했다. 또한 교량 3개소를 현대식으로 재건설하고, 물막이 옹벽을 설치하는 등 통수단면을 확장해 도림천 범람을 막았다.

저지대 침수 방지를 위해서는 빗물펌프장 3개소(신림동, 신사동, 조원동)를 추가 설치하고, 총 87.65km에 이르는 하수관로 성능개선공사를 실시했으며, 8405세대에 역류방지기와 물막이판을 설치했다.

이를 통해 과거에 비해 많은 개선점을 찾을 수 있게 됐다. 과거에는 시간당 60~70mm 강우 시 발생하던 침수 피해를 현재는 90~100mm의 집중호우에도 막을 수 있는 대응능력이 생겼다.

또한 집중호우 시 도림천의 급작스런 수위상승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상시 재난안전대책상황실 내 CCTV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또한 실시간 원격 진·출입 차단 시설을 추가 설치했으며, 지역 자율방재단 등 주민과 함께 하천 순찰단을 운영,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저지대 지하주택 등 침수취약지역 중점관리대상 216가구에 구청 공무원을 1:1로 매칭하고, 전화로 기상상황 등을 안내, 현장에 나가 도움을 주는 돌봄서비스도 운영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선제적 대응체계와 적극적인 수방행정으로 풍수해로 인한 주민 피해가 없도록 하고 안전 으뜸도시 관악의 명성을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