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집콕 육아'에 지친 부모들을 위한 '랜선 클래스' 진행
관악구, '집콕 육아'에 지친 부모들을 위한 '랜선 클래스' 진행
  • 이지선
  • 승인 2020.05.22 16:45
  • 댓글 0

박준희 구청장이 관악형 마더센터 아이랑 제1호 난향점에서 육아부모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시정일보]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생긴 신조어 '집콕'(집 안에 콕 박혀 지낸다는 뜻)이라는 단어에 걸맞게 집에서만 이뤄지고 있는 육아에 지친 부모와 아이들을 위한 관악형 마더센터 '아이랑'을 활용한다. 구는 '아이랑'을 통해 온라인 라이브 강의 '랜선 클래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아이랑'은 여성가족부 공동육아나눔터와 서울시 열린육아방 사업을 통합 연계해 관악구 이용자들의 욕구에 맞게 보육‧상담‧놀이‧문화체험 등을 제공하는 관악형 마더센터로, 총 3개소(대학동점, 난향점, 낙성대점)가 있다.

구는 당초 4월부터 관악형 마더센터 '아이랑' 3개소에서 육아부모와 아이들의 행복한 생활과 건강한 성장을 도모하는 다양한 특화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잠정 연기됐다.

그러던 중 '아이랑' 대학동점에서 비대면 화상시스템을 이용한 온라인 라이브 강의 '랜선 클래스'를 첫 선보여 연일 호응을 얻고 있다.

 '랜선 클래스'는 코로나19로 지쳐가는 육아사연을 부모들이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소통하는 '사연 토크쇼'와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흙, 나무, 조약돌 등을 활용한 미술놀이를 할 수 있도록 '미술놀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랜선 클래스에 참여한 이○○씨(30대)는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우울감도 생기고 답답했는데 이렇게 온라인 클래스를 통해 육아 부모들과 다 함께 소통하고 고민도 해소할 수 있어 속 시원하고 새로운 활력이 된다"면서 "아이들도 늘 하던 놀이에서 벗어나 새로운 놀이를 접하니 더 즐거워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구는 향후,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며, '아이랑 예약시스템(관악구청 홈페이지)'을 통해 이용자 수 제한과 생활 속 거리두기 지속을 전제로 각 지점별 프로그램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편, 관악구는 '아이랑' 보라매점 1개소를 추가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이뤄지며, 열린육아방(서울시) 사업과 연계됐다. 2022년까지 총 6개소까지 확충해 육아부모와 아이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구만의 돌봄 공간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아이들이 맘껏 놀 수 있는 공간, 부모들이 함께 모여 육아 고민을 해소할 수 있는 공간인 '아이랑'을 관내 고르게 설치 운영해, 부모들의 보육환경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고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