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눈으로 오감만족 드라이브 코스’ 선정
대구시, ‘눈으로 오감만족 드라이브 코스’ 선정
  • 나지훈
  • 승인 2020.05.26 16:35
  • 댓글 0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쌓인 스트레스 해소할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 추천
팔공산-비슬산-대니산-옥연지 송해공원 등 4개 코스, 총 91km
대구시 추천 드라이브 코스.
대구시 추천 드라이브 코스.

[시정일보] 대구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시민들의 피로감과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눈으로 오감만족 드라이브 코스’를 선정했다.

이번 선정은 코로나19가 4개월 가까이 지속되면서 침체되고 무기력한 생활이 계속되는 가운데 시민들에게 활력을 주고 스트레스를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에 대구시가 추천한 드라이브코스는 △자연과 역사․문화의 보고 팔공산 코스, △신선이 앉아 비파를 타는 형상의 비슬산 코스, △역사와 레포츠,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대니산 코스, △구슬을 꿴 듯한 아름다움을 간직한 옥연지 송해공원 코스 등 많은 시민들이 이미 알고 있는 코스도 있지만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코스도 같이 발굴했다.

팔공산 드라이브코스.
팔공산 드라이브코스.

먼저, ▷ 1코스: 파군재삼거리~백안삼거리~동화사입구~수태골~파계삼거리~파굱재삼거리(30km)이다.

이 코스는 자연과 역사•문화의 보고, 대구의 진산인 팔공산 코스는 1000년전 왕건과 견휜이 공산에서 전투를 한 곳으로 태조 왕건과 관련된 지명이 많은 곳이다.

팔공산로.
팔공산로.

봄에는 벚꽃, 여름에는 녹음, 가을은 단풍, 그리고 겨울의 팔공산 설경이 볼만하다. 주변에는 많은 전통사찰이 있으며, 시민안전테마파크와 방짜유기박물관도 있다. 이 코스는 대구시민들에게 이미 잘 알려진 드라이브 코스이기도 하다.

비슬산 드라이브 코스.
비슬산 드라이브 코스.

다음 2코스: 휴양림입구사거리~비슬산자연휴양림~주차장~유치곤장군호국기념관~유가사~음동저수지~쌍계오거리(16km)이다.

신선이 앉아 비파를 타는 형상을 한 비슬(琵瑟)산 코스는 달성군 유가읍 휴양림입구사거리에서 비슬산자연휴양림으로 올라가면 된다. 자연휴양림과 산림치유센터를 구경해도 좋다.

휴양림을 들리지 않고 그냥 내려오고 싶을 때에는 주차장을 지나 유치곤장군기념공원으로 내려오면 된다.

비슬산 대견봉에는 100만㎡(30만평) 규모의 참꽃군락지가 있으며 해마다 이곳에서 축제가 열리기도 한다. 주변에 유가사, 소재사, 사효자굴이 있다.

대니산 드라이브 코스.
대니산 드라이브 코스.

이어 3코스: 현풍중•고등학교~다람재~도동서원~오설오토캠핑장~현풍십이정려각(용흥지)~지2리마을회관~현풍중•고등학교(28km)이다.

대니산 자락을 한 바퀴 돌 수 있는 대니(戴尼)산 코스는 역사와 레포츠, 과거와 현재가 공존한다.

산등성이가 마치 다람쥐를 닮았다 해서 이름 붙여진 다람재에서 바라보는 도동서원과 낙동강은 한 폭의 그림과 같다. 낙동강이 굽이쳐 대니산을 휘감아 남해로 흘러간다.

대구지도를 보면 물밖에 드러나 상어 지느러미 모양을 한 곳이 바로 ‘도동서원’이 있는 곳이다.

‘도동서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서원 중 한 곳으로 서원을 지나면 낙동강레포츠벨리와 오토캠핑장도 나온다.

현풍곽씨십이정려각 앞 용흥지에서 잠시 쉬면서 비슬산의 천왕봉, 조화봉, 대견봉을 감상하는 것도 좋다.

옥연지 송해공원 드라이브 코스.
옥연지 송해공원 드라이브 코스.

끝으로 마지막 4코스: 달성주민건강증진센터(옥포로)~옥연지 송해공원~반송삼거리~용연사입구~기남지~화원119안전센터(명곡4단지) (17km)이다.

옥처럼 아름다운 옥연지(玉淵池) 송해공원 코스는 국도에서 옥포로도 접어들면 수령이 오래된 벚나무 터널이 나오는데 봄이면 벚꽃이 장관을 이룬다.

계속 직진하면 옥연지 송해공원이 나온다. 저수지 둘레길 걷기, 풍차, 폭포 등을 감상하면 좋다.

참고로, 송해공원에서 ‘송해’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알고 있는 아담한 키에 활짝 웃는 얼굴, 금방이라도 마이크를 손에 쥐고 “전국 노래자랑~”이라고 외칠 것만 같은 바로 방송인 송해氏(92세) 이름을 그대로 가져와서 붙인 것이다.

지난 2015년 대구시 달성군 옥연지에 ‘송해공원’이 만들어졌다. 그 시작은 ‘전국노래자랑 달성군 편’에서 처음 인연을 맺은 후 달성군 홍보대사까지 했고, 송해氏 개인적 인연으로는 바로 그의 아내 고향이 옥연지가 자리잡고 있는 달성군 기세면이다. 여러 인연으로 ‘송해공원’ 탄생했다.

명곡로.
명곡로.

이어서 반송삼거리를 지나 천년 고찰 용연사를 들은 후 화원명곡으로 넘어가는 명곡로 도로변에는 봄에는 영산홍이 흐드러지게 피고 늦여름까지 배롱나무 꽃도 볼 수 있다.

기남지에서 잠시 쉬었다가 명곡로를 따라 계속 가다보면 명고초등학교를 지나 화원119안전센터에 다다르게 된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지친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를 선정했다”면서, “시원한 가로수길을 따라 펼쳐지는 산과 들 그리고 강을 보면서 생활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