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생태친화 어린이집 5개소 선정
강동구, 생태친화 어린이집 5개소 선정
  • 송이헌
  • 승인 2020.05.31 12:05
  • 댓글 0

서울시 공모에 선정...6월부터 운영
기존 교육과정 탈피 '자연, 놀이, 아이 중심' 보육 환경 조성
지난해 강동구 명일동 샛마을 근린공원에서 진행된 ‘밖으로 나가 놀자’ 프로그램 모습.아이들이 자연을 탐색하며 자유롭게 놀고 있다.
지난해 강동구 명일동 샛마을 근린공원에서 진행된 ‘밖으로 나가 놀자’ 프로그램 모습.아이들이 자연을 탐색하며 자유롭게 놀고 있다.

[시정일보]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자연, 놀이, 아이 중심의 생태친화 보육 과정 실현을 위해 ‘생태친화 어린이집’ 5개소를 선정해 6월부터 운영한다.

구는 지난달 서울시 ‘2020 생태친화 어린이집’ 사업 공모에 참여해 사업을 운영할 6개 자치구 중 하나로 최종 선정됐다.  

생태친화 어린이집은 기존의 구조화된 보육과정에서 벗어나 시간과 공간에 제약을 두지 않고 아이들의 놀 권리를 보장하는 보육 프로그램과 환경을 조성해 아이다움을 추구하는 생태보육을 실현한다.

이에 따라 강동구는 5월 중 생태친화 어린이집 사업에 참여할 거점어린이집을 모집해 5개소를 선정하며, 오는 6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업대상으로 선정된 어린이집은 공간, 생활, 보육과정, 아이-교사 관계, 건강 및 안전 등 5가지 영역에 대해 전문 컨설팅을 받게 되며, 실내 환경개선 지원 등 생태친화 보육 환경에 맞는 어린이집으로 개선한다.

지난해 강동구 명일동 샛마을 근린공원에서 진행된 ‘밖으로 나가 놀자’ 프로그램 모습.아이들이 자연을 탐색하며 자유롭게 놀고 있다.
지난해 강동구 명일동 샛마을 근린공원에서 진행된 ‘밖으로 나가 놀자’ 프로그램 모습.아이들이 자연을 탐색하며 자유롭게 놀고 있다.

이외에도 구는 생태친화 어린이집 확산을 위해 거점 어린이집 5개소 외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보육교사, 학부모, 전문가가 모여 생태친화 보육으로의 질적 향상을 위한 연구모임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생태친화 보육은 아이들의 본래 아이 모습 그대로, 신나고 활기찬 아이로 키우기에 가장 적합한 실천”이라며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생태친화 어린이집 사업을 잘 정착시키고 확산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생태친화 어린이집’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강동구육아종합지원센터(486-3556)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