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휴관 강사에 1인당 최고 80만원 지원
노원구, 휴관 강사에 1인당 최고 80만원 지원
  • 김소연
  • 승인 2020.06.04 14:10
  • 댓글 0

구 직영·위탁 공공프로그램 계약 체결 강사 967명 지원
개인별 손실예상수입에 따라 1인당 최대 80만원 현금 지급, 총4억6290만원 규모

[시정일보]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프로그램이 중단돼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공시설 강사들에게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당초 2월에서 5월까지 구 직영 및 위탁 기관에서 공공프로그램을 진행하기로 계약했던 강사들이다. 구·동자치회관·재단·문화원 위탁시설 포함 총 59개 시설 967명이다.

지원금 총 예산은 4억6290만원이다. 동주민센터 자치회관, 도서관, 복지관 프로그램 강사는 교육복지재단 코로나 후원금 2억2770만원, 그 외 강사는 노원형 고용유지지원금 구비 2억3520만원으로 지급한다.

개인별 지급액은 강사의 손실예상수입에 따라 다르다. 프로그램 휴강으로 인한 손실금이 100만원 이하인 경우는 30만원, 100만원 초과 250만원 이하인 경우는 50만원, 25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는 80만원을 지급한다.

이번 특별지원금은 지난달 서울시에서 진행한 특수고용·프리랜서 지원금과 중복수령이 가능하다. 단, 1인 1회 지급으로 구 특별지원금의 중복 수령은 불가하다. 예를들어 동주민센터 자치회관과 도서관 운영프로그램 양쪽에서 활동하더라도 지원금은 손실예산금을 총액으로 산정해 최대 80만원만 지급한다.

지원금은 생계수단이 끊긴 강사들이 각종 공과금, 교통비 등 필요한 곳에 사용할 수 있도록 현금으로 지급한다.

구는 특별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하겠다는 계획이다. 프로그램 운영 동주민센터와 해당부서는 지급 대상과 필요서류를 확인해 강사들에게 개별 연락 후 신청을 받고 총괄부서인 일자리경제과와 교육복지재단은 최종 서류 검토 후 5일까지 지급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아울러 특별지원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성과측정 및 향후 서비스 제공에 활용할 계획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강사들은 실업급여나 휴직수당 등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생계 타격이 더욱 클 수밖에 없는데 이번 지원이 고용안전망 밖에 있는 강사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각지대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