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2주간 집중 방역활동, 생활현장 꼼꼼히 방역
관악구, 2주간 집중 방역활동, 생활현장 꼼꼼히 방역
  • 이윤수
  • 승인 2020.07.02 17:35
  • 댓글 0

관내 시설물 집중 방역소독 및 주민홍보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직원들과 함께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직원들과 함께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시정일보]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집중 방역주간’을 7월10일까지 운영해 , 구‧동 직원 1500여명, 통장 210여명 등 관내 모든 지역의 시설물을 꼼꼼하게 방역 소독하고, 대학생 아르바이트 63명 등이 방역수칙 준수 유도를 위한 주민 홍보 활동에 나선다.    

주민의 일상과 밀접한 생활현장 내 시설물 등을 대대적으로 방역 소독해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코로나19의 산발적인 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취지다. 

구‧동 직원은 점검반을 편성해, 오전‧오후 1일 2회, 버스정류장, 어린이놀이터, 전통시장, 자전거거치대, 운동기구, 지하철 역사 주변 시설물 등 주요 시설물을 소독제로 닦고 분무 소독을 병행한다. 

또, 3.5톤 살수 차량 2대를 활용해 각각 1일 2회씩, 도로,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입구, 샤로수길, 신림사거리 등 주요 골목상권, 주택가 등 생활현장 전반을 방역한다.
 
동네 지리에 밝고 방역 취약시설 등 지역 곳곳의 여건을 가장 잘 아는 통장들도 직원들과 함께 주요 시설물 방역소독에 동참한다. 
 
뿐만 아니라, 구는 대학생 아르바이트생들과 함께 코로나19 개인 방역수칙 준수 유도를 위해 주민 이동이 많은 출근시간대에 동별 지하철역 입구와 거점 버스정류장 등에서 홍보물을 배부하는 등 집중 캠페인 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구는 집중 방역주간 운영이 끝난 7월13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이 진정세에 접어들 때까지 동 주민센터를 중심으로 일상 방역체계를 구축해 생활현장 방역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동 주민센터 직원, 대학생 아르바이트생을 비롯해, 희망일자리 사업 참여 공공근로 800여명,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어르신 449명 등 추가 인력을 활용해 주요 지역 및 시설 등을 지속적으로 소독하고 방역수칙을 홍보하는 등 주민 불안감 해소와 안전 보호에 힘쓸 계획이다. 

지난 6월29일 오후, 박준희 구청장도 직원들과 함께 관악구 낙성대동 일대에서 공유자전거, 공원 벤치, 운동기구, 지하철역 손잡이 등 공공시설물을 소독제로 꼼꼼히 닦으며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

또,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방역수칙 홍보물을 나눠주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꼭 지켜줄 것을 부탁했다.

취임 2주년을 맞은 지난 7월1일에는 자택에서 구청까지 걸어서 출근하며, 직원들과 함께 지하철역 손잡이, 자전거 거치대, 공중전화 부스, 골목길 상점 등을 세심히 방역했다. 

박준희 구청장은 “주민과 밀접한 생활현장과 방역 취약지대를 중심으로 촘촘한 방역을 실시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 하겠다”면서, “구민 여러분께서도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히 지켜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