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100ℓ 종량제봉투 없애고, 무게 제한 실시”
관악구, “100ℓ 종량제봉투 없애고, 무게 제한 실시”
  • 이윤수
  • 승인 2020.07.09 17:20
  • 댓글 0

50ℓ 이상 종량제봉투 폐기물 배출밀도 규정 조례 개정, 9일 공포·시행
관악구 청사 전경
관악구 청사 전경

[시정일보]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9일부터 환경미화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작업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50ℓ이상 일반용 종량제봉투 배출 시 무게 제한을 실시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환경미화원 안전사고 재해자 1822명 중 무거운 쓰레기봉투를 들다가 부상을 입는 경우가 15%를 차지했다.

구는 종량제봉투에 용량보다 많은 무게를 넣을 수 있는 압축기 사용을 금지하고, 50ℓ 이상 종량제봉투 배출시 폐기물 배출밀도를 규정하는 조례를 개정, 9일 공포·시행했다.

대용량 종량제봉투 배출시 압축기를 사용하는 등 무게 상한을 초과·배출해 환경미화원의 부상 등 안전사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른 조치다.

규정된 종량제봉투 폐기물 배출밀도는 0.25㎏/ℓ 이하로 50ℓ 봉투는 13kg, 75ℓ 봉투는 19kg 이하로 배출해야 한다.

구는 금년 1월1일부터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을 위해 100ℓ 종량제봉투 제작을 중단했다.

또한 수도권매립지의 연탄재 유상반입 시행에 따라 9일부터 연탄재 배출시 수수료가 부과된다.

단, 일반가정, 차상위 계층 운영 사업장, 재래시장 등은 부과대상에서 제외된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조례 개정·시행을 통해 환경미화원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작업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주민 여러분들에게도 종량제봉투 배출시 적정량을 담아 배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