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다산동,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캠페인
남양주시 다산동,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캠페인
  • 서영섭
  • 승인 2020.07.21 17:55
  • 댓글 0

남양주시 다산행정복지센터는 21일 통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와 함께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캠페인을 전개했다.
남양주시 다산행정복지센터는 21일 통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와 함께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캠페인을 전개했다.

[시정일보] 남양주시 다산행정복지센터(생활자치과장 김혜랑)는 21일 통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와 함께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캠페인을 전개했다.

2020년부터 시행되는 수도권매립지 반입 총량제 시행에 따라 남양주시는 2018년 생활쓰레기 반입량(1만3651톤)의 10%에 해당하는 1365톤을 감량해야 한다. 할당량을 초과하는 반입분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2배의 수수료가 부과되고 5일간 쓰레기 반입이 금지되기 때문에 생활쓰레기 감량에 대한 인식 제고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이에 따라 다산행정복지센터에서는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고(Reduce), 분리배출을 생활화하고(Recycle), 시민 의식을 변화(Rethink)하여 깨끗한 다산동을 만들기 위한 ‘Clean 다산 3R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들은 다산신도시 상가 지역에서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철저한 재활용품 분리배출만이 답!입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캠페인을 시작했으며, 무단투기된 쓰레기를 집중수거하며 시민 스스로 깨끗한 마을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김병호 다산행정복지센터 도시건축과장은 “재활용이 가능하지만 버려지는 쓰레기를 분리 배출하면 소중한 자원으로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Clean 다산 3R 캠페인’의 취지를 설명했다.

신재찬 통장협의회장은 “분리배출을 통해 생활쓰레기 감량에 대한 인식을 개선해 작은 것부터 행동을 변화시키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밝혔다.

이건웅 주민자치위원장은 “분리배출에 대한 기준을 안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재활용이 가능한 것을 쓰레기봉투에 버리는 것도 문제지만, 재활용이 안 되는 것까지 분리배출해 이물질이 다른 재활용품까지 오염시키는 문제가 있다”며 올바른 재활용품 분리배출에 대한 안내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