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DMC랜드마크 계획대로 추진돼야”
“상암DMC랜드마크 계획대로 추진돼야”
  • 문명혜
  • 승인 2020.08.05 10:30
  • 댓글 0

김기덕 부의장, “임대주택 추진 보도 사실과 달라”
김기덕 부의장
김기덕 부의장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시의회 김기덕 부의장(더민주당ㆍ마포4)이 상암DMC랜드마크 추진과 관련, “당초 계획대로 초고층빌딩으로 건립돼야 한다”면서 “만약 사업성이 없어 사업자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공공목적에 부합하는 주민편익시설로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덕 부의장은 최근 모 언론에 보도된 ‘상암DMC랜드마크 부지에 임대주택 5000가구 공급 추진’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의장은 “언론보도를 접하자마자 관계부서장들과 긴급회의를 갖고 그동안 상암DMC랜드마크 추진과정을 설명했고, 과장들로부터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어쨌든 주민들에게 혼돈을 주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5대, 8대, 10대 3선의 김 부의장은 “8대 의원시절 총 3차례에 걸쳐 시정질문, 5분발언 등을 통해 랜드마크 건설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혀 온 바 있다”면서 “지금도 주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랜드마크를 추진해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부의장은 “시민들과 약속을 저버리고 사업자에게 주택을 분양하거나 임대주택을 건설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반대입장을 분명히 밝히면서 “조속히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시설로 개발 추진되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관계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김기덕 부의장이 주재한 긴급회의에는 서울시 주택정책을 총괄하는 주택정책과장과 DMC 개발을 전담하고 있는 산업거점조성반장, 마포구의원, 성산ㆍ상암동 지역주민 대표 등이 참여했다.

한편 랜드마크타워 부지는 마포구 상암동 1645번지와 1646번지 중심상업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