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무더위쉼터 28개소 운영
강서구, 무더위쉼터 28개소 운영
  • 정칠석
  • 승인 2020.08.15 10:05
  • 댓글 0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생활방역수칙 철저히 준수

[시정일보]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올 여름 본격적인 폭염에 대비해 구민들이 안전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역 내 곳곳에 무더위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구는 동주민센터 20개소, 야외 무더위쉼터 6개소, 야간 안전숙소 2개소 등 총 28개소의 무더위쉼터를 운영 중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그동안 무더위쉼터로 활용해온 경로당을 대신해 등촌1, 4, 7, 9종합사회복지관과 방화6, 11종합사회복지관 등 6개 종합사회복지관 앞마당에 야외 무더위쉼터를 설치하고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야외 무더위쉼터에는 구민들이 더위를 피해 쉬어갈 수 있도록 그늘막텐트와 냉풍기, 대형선풍기를 비치했다. 동주민센터 무더위쉼터도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폭염특보(주의보, 경보)가 발령되면 평일과 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이와 함께 구는 지역 내 숙박업소 2곳과 협약을 맺고 8월31일까지 ‘무더위 안전숙소’를 운영한다. 이용대상은 가정에 에어컨이 없거나 가족 돌봄을 받기 힘든 만 60세 이상의 저소득 홀몸 어르신과 고령부부 등이다.

구는 모든 무더위쉼터에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2시간마다 환기, 출입자 명단작성, 발열체크, 손소독제 사용안내, 이용자 간 2미터 거리 유지 등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했다.

노현송 구청장은 “무더위쉼터가 코로나19와 무더위로 어려움을 겪는 구민들께 편안하고 안전한 휴식공간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무더위쉼터를 이용하시는 구민께서는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꼭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