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월롱면, 사회단체·군부대 합동 합동 방역활동
파주시 월롱면, 사회단체·군부대 합동 합동 방역활동
  • 서영섭
  • 승인 2020.08.14 17:15
  • 댓글 0

[시정일보] 파주시{시장 최종환)월롱면은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등 사회단체, 군부대와 함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합동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월롱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안호찬) 등 사회단체에서는 다중이용시설인 청년 희망쉼터, 택시 및 버스승강장 45개소와 방역을 희망하는 교회를 중심으로 자발적인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월롱면은 지난 7월23일 휴관 중이던 경로당 재개방을 앞두고 21개소 전체를 방역한 바 있다. 이와 함께 경로당 외부 및 내부와 지역 내 5개 초·중·고·대학교에 대한 방역을 위해 1군단에 방역지원을 요청해 8월부터 함께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적극적인 민·관·군 협력을 통해 코로나19를 철저히 예방하고 안전하게 경로당을 운영해 어르신들이 여름철 무더위를 이겨 나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안전한 학교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적극적인 방역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1군단 화생방대대 김병헌대 대대장은 “최근 월롱면에 확진환자가 발생해 안타까웠다”라며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성진 영태5리 노인회장은 “손자 같은 군인들이 경로당 구석구석을 세심하게 방역을 해 줘서 안전하게 경로당을 이용하고 있어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