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자매·우호도시 영광군·충주시에 수해 구호물품 지원
광진구, 자매·우호도시 영광군·충주시에 수해 구호물품 지원
  • 이윤수
  • 승인 2020.08.27 14:45
  • 댓글 0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25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자매도시 전남 영광군과 우호도시 충북 충주시에 긴급 구호물품을 보냈다.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25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자매도시 전남 영광군과 우호도시 충북 충주시에 긴급 구호물품을 보냈다.

[시정일보]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자매도시 전남 영광군과 우호도시 충북 충주시에 25일 긴급 구호물품과 위로 서한문을 전달했다.

영광군과 충주시는 이번 폭우로 인명피해와 이재민 발생, 건물·농경지 침수, 도로 유실 등 많은 피해가 있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상황이다.

이에 구는 해당 도시에 필요한 물품을 신속히 파악하고 컵라면·생수 등 식료품과 주방세제·물티슈·수건 등 생활용품, 덴탈마스크, 목장갑 등 총 1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마련했다.

구호물품은 2단계로 격상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영광군청과 충주시청에 비대면으로 전달됐으며 해당 수해복구 현장에 지원될 예정이다.

또 각 구호물품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진구 전통시장 내 소상공인에게 구입해 침체된 지역경제도 함께 챙겼다.

김선갑 구청장은 “수해에 폭염까지 더해져 각 지역의 피해 복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이번 구호물품이 피해지역 복구에 보탬이 되길 바라며, 영광군민과 충주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되기를 진심으로 응원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 영광군과 충북 충주시는 광진구와 각각 2005년, 2018년 결연을 체결했으며, 직거래 장터 개최 등 꾸준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