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신월1동 ‘서울형 도시재생’ 선정
양천구 신월1동 ‘서울형 도시재생’ 선정
  • 정칠석
  • 승인 2020.09.11 11:10
  • 댓글 0

5년간 100억원 확보…노후 주택정비, 시장활성화 ‘두토끼’

[시정일보]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신월1동이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 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신월1동은 노후 저층 주거지와 시장상권이 혼재된 지역으로 주거환경 개선과 생활편의시설 확충이 절실한 지역으로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 주민들의 참여 의지, 기대효과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아 서울형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

금번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 지역으로 선정된 신월1동 799번지 일대는 1970년대 토지구획정리사업을 통해 단독주택지역으로 개발됐으나 항공기 항로에 따른 주택 고도제한 등의 규제로 인해 지역개발이 더디게 진행됐고 인구가 감소함과 동시에 문화, 교육 등 시설 부족으로 젊은 주민들이 지역을 이탈함에 따라 고령화로 인한 지역 쇠퇴가 우려되던 곳이다.

신월1동은 이번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 선정됨으로써 올해부터 5년간 100억 원의 마중물 예산을 확보하게 되었다. 앞으로 도시재생활성화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주민들을 위한 공간을 확보하고 지역 공동체 회복과 구축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며 지속 가능한 동력을 장착한 활력있는 도시로 탈바꿈하게 된다.

가꿈 주택 사업과 노후 주택 정비사업 등을 통해 주거지를 재생하고 신영시장과 월정로시장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마을 중심거점으로서의 시장 활성화와 더불어 기초생활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2016년도부터 추진해온 신월1동 도시재생 희망지 사업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주민 모임 간에 공유하며 인근 지역의 도시재생 추진 주민협의체와도 협력관계가 구축될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김수영 구청장은 “도시재생의 최종 목표는 주민이 함께 체감하고 지속적으로 발전함으로써 주민이 행복하고 활력있는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양천구는 도시재생을 통해 노후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골목상권을 활성화하며 신월1동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며, “인근 지역에 추진하고 있는 신월1‧5동의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및 신월3동 도시재생활성화 사업과의 도시재생 거버넌스를 구축해 신월동 생활권 전체의 균형적이고 성공적인 도시재생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