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정체 아차산로 ‘지능형 교통시스템’ 도입
출퇴근 정체 아차산로 ‘지능형 교통시스템’ 도입
  • 이윤수
  • 승인 2020.09.14 16:30
  • 댓글 0

구리시, 국토부 공모 선정, 6억원 확보
구리시 CCTV통합관제센터 현장.
구리시 CCTV통합관제센터 현장.

[시정일보]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출·퇴근길 아차산로 등 주요 교차로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국토부 주관 ‘21년 지자체 ITS국고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6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그동안 인근 별내, 다산 등 신도시 조성 입주에 따라 급격한 교통량 증가로 만성적인 출근길 교통체증이 발생됐던 교문사거리에서 워커힐간 아차산로에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도입해 교통체증을 해결한다는 것이다.

이 구간에 지능형 교통시스템이 설치되면 효율적인 교통흐름 통제와 정체 구간의 교통정보를 실시간 분석해 자동 신호주기와 우회도로 안내 등으로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출퇴근길 교통체증 해결에 큰 도움이 된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인근 별내와 다산 신도시의 입주에 따른 교통량 증가로 출·퇴근길 교통체증에 구리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 왔으나 구리시가 이번 지능형 교통시스템 공모사업에 참여하여 국비를 지원받게 됨에 따라 내년도 주요 구간 교통체증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출·퇴근 차량들이 주차를 위한 시내구간 운행이 또 다른 정체 요인이 있다고 보고 이를 해결하고자 관내 공영주차장(노외 7개소)과 공유주차장의 주차정보를 안내하는 원스톱 주차정보안내 서비스를 내년 하반기부터 제공해 효율적인 주차 시스템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