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청량리청과물시장 화재 피해 상인 돕기 나서
동대문구, 청량리청과물시장 화재 피해 상인 돕기 나서
  • 정수희
  • 승인 2020.09.25 10:01
  • 댓글 0

24일 구청 광장서 피해 상가 과일 직원 및 구민에게 판매…총 593만원 상당
24일 동대문구청 광장에서 화재로 피해 입은 청량리청과물시장 상가의 과일이 판매됐다.
24일 동대문구청 광장에서 화재로 피해 입은 청량리청과물시장 상가의 과일이 판매됐다.

[시정일보]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24일 구청 광장에서 청량리청과물시장 화재로 피해를 입은 상가를 돕기 위해 불에 타고 남은 과일을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구는 지난 21일 큰 화재로 피해를 입은 청량리청과물시장 피해 상가의 과일(배 30상자 및 820개, 포도 45상자, 총 판매액 593만원)을 구청 직원 및 구민들에게 판매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큰 화재로 피해를 입어 상심이 큰 시장 상인들을 경제적으로 돕고 마음을 위로하고자 타고 남은 과일을 구에서 나서 판매하게 됐다”며, “상인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