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2021년 생활임금 시급 1만540원 결정...전년대비 233원 인상
금천구, 2021년 생활임금 시급 1만540원 결정...전년대비 233원 인상
  • 김소연
  • 승인 2020.09.25 16:25
  • 댓글 0

전년대비 시급 233원, 월급 4만8,697원 인상 (2.3% 인상)
금천구가 2021년 생활임금 시급을 1만54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금천구청사 전경.
금천구가 2021년 생활임금 시급을 1만54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금천구청사 전경.

[시정일보]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2021년 금천구 생활임금 시급을 1만540원, 월급은 220만286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2021년 금천구 생활임금은 내년 최저임금 시급 8720원보다 1820원 많은 121% 수준의 금액이며, 올해 생활임금 1만307원보다 2.3% 인상됐다. 월급으로 환산(209시간 기준)하면 최저임금 182만2480원보다 38만380원 많은 220만2860원이다.

이에 따라 생활임금을 적용받고 있는 구청 및 출자·출연기관(시설관리공단, 문화재단) 직접 채용 근로자들은 내년에는 올해보다 월 4만8697원 인상된 임금을 받게 된다.

생활임금제란 근로자들에게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기 위해 주거비, 교육비, 물가상승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저임금보다 다소 높은 수준의 소득을 보장하는 임금체계를 말한다. 구는 2015년 10월 생활임금조례를 제정하고, 2016년부터 생활임금제를 시행해 오고 있다.

유성훈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근로자들의 경제사정을 메우기엔 적은 폭의 인상이지만, 구 근로자들의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