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형 언택트 선별진료소' 해외에서도 인기
'서초형 언택트 선별진료소' 해외에서도 인기
  • 김소연
  • 승인 2020.10.29 13:30
  • 댓글 0

전국 지자체 및 정부기관 벤치마킹 및 중동‧유럽 등 해외 수출제의 잇따라
서초구 선별진료소에서 주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전 과정이 비접촉으로 이뤄져 의료진과 피검사자의 접촉을 차단하고, 이용자 간 접촉으로 인한 전파를 막기 위해 비접촉 자동문, 자동소독시스템, 자동음압제어시스템 등 첨단 설비를 완비했다.
서초구 선별진료소에서 주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전 과정이 비접촉으로 이뤄져 의료진과 피검사자의 접촉을 차단하고, 이용자 간 접촉으로 인한 전파를 막기 위해 비접촉 자동문, 자동소독시스템, 자동음압제어시스템 등 첨단 설비를 완비했다.

[시정일보] 서초구(조은희 구청장)에 국내 최초 언택트 선별진료소를 개관한 지 1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관심이 뜨겁다. 정부기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을 위한 자료 요청과 문의, 견학이 잇따랐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과 유럽에서도 관심을 갖고 선별진료소 공사를 담당한 업체와 수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서초구 언택트 선별진료소에서는 역학조사부터 검체까지 전 과정이 ‘비접촉 워킹스루’로 이뤄지며 방문자와의 대화는 유리를 사이에 두고 ‘스피커폰’으로 한다. 또한, ‘자동음압제어시스템’, ‘공기정화장치’, ‘비접촉자동문’을 설치해 비말전파 및 접촉에 의한 감염을 차단했다.

아울러, 총 6개인 검체실은 ‘글러브월’을 설치해 유리로 분리된 공간에서 검체를 하고, ‘자동소독시스템’을 설치하여 환자가 나간 후 스위치만 누르면 자동으로 소독이 돼서 하루 500명까지 안전하고 빠르게 검사를 할 수 있다.

또한, 구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감염병 대응 전 과정의 자동전산화를 위해 선별진료소 사전 예약시스템과 역학조사 앱을 개발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처음 언택트 선별진료소를 준비할 때 코로나19가 곧 수그러들 텐데 과한 준비가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방심하지 않고 주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철저히 준비했다”며 “코로나19 재확산은 언제든 다시 일어날 수 있으므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늘 위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