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창동역~당고개역 지하화 타당성 조사 중
지하철 창동역~당고개역 지하화 타당성 조사 중
  • 문명혜
  • 승인 2020.11.17 13:45
  • 댓글 0

김용석 의원, “4호선 지하화 완료될 때까지 최선”
김용석 의원
김용석 의원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시의회 김용석 의원(더민주당ㆍ도봉1)이 서울시에 제안해 온 지하철 4호선(창동역~당고개역) 지하화 타당성조사가 내년 2월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김용석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지하철 4호선(창동역~당고개역) 지하화 타당성 및 지하화 방안 검토가 내년 2월까지 진행된다.

김 의원은 작년 8월 시정질문을 통해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 조성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지만 지하철 4호선 ‘창동역~당고개역’ 지상구간으로 인해 신경제 중심지의 계획적인 토지이용 불가, 도시경관 훼손, 심각한 교통체증 등 많은 불편과 민원이 야기되고 있다며, 창동역~당고개역 지하화 추진을 촉구하고, 관련 타당성 용역비 2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부터 지하화 타당성조사 용역에 착수해 지하화 노선 및 진접선 직결방안을 검토 중이며, 앞으로 지하화 방안에 대한 비용추정, 수요예측과 상ㆍ하부 공간 활용, 주변지역 도시재생전략 검토가 내년 2월까지 진행된다.

김용석 의원은 “창동역~당고개역 지상구간으로 시민생활 민원이 심했지만 향후 지하화를 통해 부지의 효율성이 제고된다면 장기적인 측면에서 도봉구 발전이 실현될 것”이라면서 “지하철 4호선 지상철 구간이 지하화가 완료될 때까지 서울시와 소통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