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비대면 업무환경’ 모색
市,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비대면 업무환경’ 모색
  • 문명혜
  • 승인 2020.11.19 10:36
  • 댓글 0

12월2일 ‘디지털 뉴노멀 시대 비대면 업무환경 방향’ 온ㆍ오프라인 세미나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시가 디지털 뉴노멀 시대, 중소기업의 ‘비대면 업무환경 전환’ 방향을 적극 모색하고 나섰다.

이를 위해 서울디지털재단은 12월2일 ‘디지털 뉴노멀 시대의 비대면 업무환경 발전방향’을 주제로 ‘온ㆍ오프라인 세미나’를 연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로 근무환경과 업무공간이 디지털 비대면으로 전환됨에 따라 중소기업의 디지털 환경 조성과 조직문화 혁신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어려움이 있는 중소기업의 고민을 청취하는 등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본력과 기술력을 앞세워 근무환경의 디지털 비대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는 대기업과 달리, 국내 대다수 중소기업은 현실적인 한계로 디지털 전환ㆍ비대면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세미나 세션은 △비대면 전환 대응 필요성 △디지털 비대면 전환에 성공한 국내외 사례 △디지털워크와 조직의 변화 △5G, AR/VR 등 최첨단 기술과 결합되는 혼합현실 시대 등 4개로 나눠 진행된다.

총 7개 주제에 대한 전문가가 연사로 참여해 업무환경 구축 전략과 조직 운영방향을 제언한다.

이날 세미나는 온라인으로 현장을 실시간 생중계하고, 오프라인으로 참여자를 초청하는 온ㆍ오프라인 혼합형태로 진행한다.

현장 참석자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최대 30명을 모집해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될 경우 온라인 생중계로만 실시할 계획이다.

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서울스마트시티센터에서 오프라인 세미나가 진행되며, 온라인의 경우 서울디지털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한다.

참여를 원하는 중소기업 임직원은 온ㆍ오프라인 모두 19일부터 30일까지 서울디지털재단 홈페이지(sdf.seoul.kr)와 스마트서울 포털(smart.seoul.go.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원목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근무환경의 디지털 비대면 전환 성공을 위해 물리적 인프라와 고도화 뿐만 아니라 제도 및 조직문화 혁신도 함께 이뤄질 필요가 있다”면서 “디지털 환경에서 성장한 MZ세대로 직장내 세대교체가 일어나는 상황에서 이번 세미나가 중소기업이 디지털ㆍ비대면 전환을 효과적으로 준비하는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