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의회, 정례회 기간 중 의회 방역에 선제적 대응
구로구의회, 정례회 기간 중 의회 방역에 선제적 대응
  • 정칠석
  • 승인 2020.12.01 17:41
  • 댓글 0

-출석공무원 최소화, 회기 중 식사도 도시락으로 대체-
구로구의회는 제298회 정례회 회기 중인 12월 1일 박동웅 의장(좌)과 곽윤희 부의장(우)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됨에 따라 의회 방역을 더욱 강화하며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구로구의회는 제298회 정례회 회기 중인 12월 1일 박동웅 의장(좌)과 곽윤희 부의장(우)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됨에 따라 의회 방역을 더욱 강화하며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시정일보 정칠석기자]구로구의회(의장 박동웅)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됨에 따라 의회 방역을 더욱 강화하며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구로구의회는 지난 달 27일부터 12월 16일까지 진행되는 제298회 정례회 기간 동안 집행부에는 구정질문 및 안건심사를 위한 필수 공무원을 제외하고는 가급적 참석하지 않도록 했으며 모든 출입자의 마스크 착용과 발열 체크는 물론 회의장 내에는 개인별 투명 가림막과 마이크 위생 커버를 설치해 비말 전파를 최소화하는 등 실질적인 코로나19 대응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정례회 기간 중 의원들은 밀접 접촉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점심 식사를 지역식당에 도시락을 주문해 의회청사 안에서 개별적으로 해결하는 등 모임, 회식 등을 자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박동웅 의장은 “코로나19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방역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하다”며 “구민들의 안전을 지켜나가는 든든한 의회가 되도록 모든 방법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