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부족사태에 민간병원의 결단
병상 부족사태에 민간병원의 결단
  • 최창일(시인)
  • 승인 2020.12.18 09:00
  • 댓글 0

최창일 (시인, 한국문인협회 대변인)
최창일 시인
최창일 시인

[시정일보]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1000명을 넘어선다. 중증환자를 치료할 병상확보가 긴급한 과제다.

평택시 평택동에 소재한 박애의료재단 박애병원 김병근 원장이 확진자 전담치료병원으로 제공하겠다고 자원했다.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자택에서 대기하는 환자 수가 수도권에서만 500명을 넘어선지 닷새째다. 자칫 2월3월에 1차 대유행처럼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대기 중인 확진자가 사망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대두되었다.

급박한 상황에 박애병원의 김원장은 이대로 둘 수 없다는 판단을 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협의해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받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220개의 병상을 비워서 코로나19 환자를 받을 준비를 했다.

의료진과 환자의 동선을 고려하고 병상 간 공간을 재배치했다. 산소치료만으로 상태가 나아질 수 있는 준 중환자 80~100명을 받을 예정이다. 특히 신장투석 장치를 이용해 투석이 필요한 코로나19 확진자를 받는 방안도 고려중이라고 밝힌다.

김병근 원장은 “중환자 별상이 계속 부족해지는 것을 보면서 한명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누군가 나서야 한다고 생각 했다. 지금 방역과 치료에 있어 중요한 상황이므로 우리 병원이 감당 할 수 있는 만큼 전담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자 한다.”며 “정부가 보상을 약속한 만큼 일단 믿고 지원 했다. 정부가 나 몰라라 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지만 그건 나중 일이고, 보상을 바라기보다 사명감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를 극복한 후에는 병원에 대한 이미지가 ‘코로나’로 남아 있을 수 있다는 우려도 감수하고 결단을 보인 김원장의 태도는 선한 사마리아인과 같은 태도다.

일부 교회는 집단 집회와 음식을 나누는 과정에서 집단 확진자가 발생 하고 있다. 일반 시민들은 매우 우려스러운 시선을 감출 수 없다. 김원장과 같이 적극적인 협조를 보여도 코로나19에 대한 수습은 어려운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4일 “하루 신규 확진자가 950명에서 1200명까지 발생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위기에 대한 경고는 수없이 발표했다. 그러나 유독 교회만이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은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플랜이 중요하다. 대형교회의 기도원을 병상으로 내놓다는 발표는 바람직하다. 위기에 종교가 앞장을 서는 일은 당연한 일이다. 이미 신천지를 비롯한 종교계의 비난은 그 수위가 큰 만큼 이번 기회에 적극, 동참이 필요하다. 경기도가 대학의 기숙사를 동원하고 있다. 일부 대기업이 연수원을 병상으로 이용하게 하고 있다.

선제적으로 코로나19에 동참하는 병원과 각종 기관에는 정부의 각종 보상책도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 군시설을 동원하고 컨테이너 병동, 체육관을 이용하는 방안도 나온다. 그것 보다는 많은 병원이 총동원 체제로 협력을 하여 해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