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라이브커머스 시대 이끌 청년인재 육성한다
동대문구, 라이브커머스 시대 이끌 청년인재 육성한다
  • 정수희
  • 승인 2021.01.21 12:00
  • 댓글 0

'시-구 상향적·협력적 일자리창출 공모사업' 선정…시대흐름·지역특성 맞춘 청년 취·창업 지원
코로나 타격 입은 소상공인과 라이브커머스 마케팅…지역경제 활성화까지
지난해 11월 동대문구와 사회적협동조합 동사경센터가 지역 창업자의 상품을 홍보하기 위해 라이브마켓을 진행한 모습
지난해 11월 동대문구와 사회적협동조합 동사경센터가 지역 창업자의 상품을 홍보하기 위해 라이브마켓을 진행한 모습

[시정일보 정수희 기자] 최근 실시간 온라인 방송을 통해 판매자와 소비자가 쌍방향 소통을 하며 제품을 소개, 거래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라이브커머스가 인기를 끌며, 특히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면서 그 영역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이러한 시대적 흐름을 따르고, 코로나19 장기화로 깊어진 청년취업난을 타개하기 위해 라이브커머스를 진행할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한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해 현장 수요가 반영된 기획을 통해 각 지역 특색에 기반을 둔 일자리를 발굴하기 위한 ‘시-구 상향적·협력적 일자리창출 공모사업’에서, ‘라이브커머스 기반 마케팅서비스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창출 사업’을 공모해 선정되며 총 사업비 8800만원을 투입해 해당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본격적인 사업 진행을 위해 구는 오는 29일까지 사업을 수행할 주체 기관을 모집한다.

‘동대문구 일자리위원회’ 심사를 거쳐 선정되는 사업주체는 교육생 모집, 교육 수행, 라이브마켓 진행 등을 맡는다.

구는 사업주체 선정에 이어, 관련 실무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로 사업단을 구성하고, 사업대상 발굴 및 라이브커머스 진행을 위한 청년참여자 30명을 뽑아 라이브커머스 산업의 이해, 지역브랜드 발굴 및 기획, 콘텐츠 제작 등을 교육하며, 수료생에게는 취·창업 등을 지원한다.

교육을 마친 참여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시장을 찾는 발걸음이 크게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소상공인과, 판로개척이 쉽지 않은 사회적경제기업의 상품을 직접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판매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우리 구는 코로나19로 취·창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을 위해 기존의 공공일자리사업과 차별화되는, 청년을 위한 지속가능한 일자리사업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시대 흐름에 맞는 창의적인 일자리, 지역 특성과 현장 수요에 꼭 맞는 일자리를 창출해 청년취업과 지역경제를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