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개발ㆍ재건축 조합운영 실태점검
서울시, 재개발ㆍ재건축 조합운영 실태점검
  • 문명혜
  • 승인 2021.02.23 05:49
  • 댓글 0

3월15일부터 12월말까지 20곳 실시, 용역계약ㆍ회계처리 등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시가 재개발ㆍ재건축 조합 20곳에 대해 3월15일부터 12월말까지 조합운영 실태점검을 실시한다.

점검대상은 재개발ㆍ재건축 비리(생활적폐) 척결에 따른 기획점검 10곳과 ‘시ㆍ구 합동 조합 기동점검 체계 구축’에 따른 기동점검 10곳이다.

시는 자치구 공무원과 외부전문가(변호사, 회계사 등)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을 투입해 용역계약, 예산ㆍ회계처리, 조합행정, 정보공개, 민원내용 등 조합운영 전반에 대해 살펴볼 계획이다.

시는 이밖에도 정비사업 비리 청산을 위해 2016년부터 국토부와 함께 시공사 수주과열 등 사회적 이슈 구역에 대해 특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현장점검 과정에서 불법사항이 적발될 경우 사업기관에 수사의뢰하고, 적발된 사안이 경미하거나 조합운영의 개선이 필요한 경우 시정명령 등 행정조치 할 예정이다.

시는 재발 방지를 위해서도 조합임원 등을 대상으로 아카데미 교육과 부적정 사례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불필요한 분쟁발생과 위법행위에 따른 사업차질 등을 미연에 방지하고, 투명ㆍ공정한 조합운영으로 조합원들의 권익이 향상될 때 까지 지속적으로 실태점검을 실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