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고속터미널 미세먼지 안심구역' 집중관리
서초구, '고속터미널 미세먼지 안심구역' 집중관리
  • 정응호
  • 승인 2021.03.01 15:23
  • 댓글 0

분진흡입차 2대 하루 4회 운행, 도로재 비산먼지 제거
어린이집, 경로당, 저소득가정 등도 미세먼지 케어

 

미세먼지 안심구역 전용 분진흡입차.
미세먼지 안심구역 전용 분진흡입차.

[시정일보] 서초구는 실내 환경복지를 실현하고 주민들이 안심하고 숨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일대(1.6k㎡)를 ‘미세먼지 안심구역’으로 조성해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일대는 서초구의 대표적인 교통밀집지역으로, 최근 3년간 평균 초미세먼지가 24ug/㎥달하는 지역이다. 이 곳에는 어린이집, 초등학교, 경로당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 50개소와 공사장, 주유소 등 미세먼지 배출원도 12개소 분포하고 있다.

우선, 오는 3월부터 터미널 일대를 계속해서 순찰하며 먼지를 흡입하는 분진 흡입차 2대를 하루 4회 집중 운행하여, 미세먼지 배출 원인인 도로재 비산 먼지를 최대한 제거한다.

구 관계자는 터미널에서 계속 발생하는 차량 배출가스로 인한 대기오염이 문제라고 지적하며, 차량의 공회전을 줄여야 미세먼지 저감이 가능하지만 기온이 0℃ 이하로 내려가는 겨울철과 이른 봄철에는 공회전 단속이 법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 자동차공회전 제한에 관한 조례 제4조 ②항 ~다만, 대기의 온도가 0℃이하이거나 영상 30℃이상일 때는 제한규정의 적용을 받지 아니한다.) 때문에 이 일대 미세먼지 노출을 상시 저감할 수 있는 방법으로 구역 전용 분진흡입차를 집중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강구했다.

뿐만 아니라, 터미널 주변 공사장과 주유소 등 미세먼지 배출업소에 대해서도 배출 점검을 수시로 하고, 더불어 이 일대 지하상가·지하철역사 등 실내공기질 점검을 연2회로 늘려 다중이용시설의 실내공기질 관리율을 높여, 미세먼지 관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구는 미세먼지 안심구역의 케어 범위는 실외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올 상반기 중, 이 일대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이용시설이라 할 수 있는 어린이집과 경로당을 대상으로 ‘창문형 환기 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창문형 환기 시스템’은 미세먼지 필터가 장착되어 있어 문을 열지 않고도 자동 환기가 가능하게 해주는 시스템이다. 이 시설은 공기청정기로 정화가기 어려운 CO2 등의 오염물질을 제거한다.

그리고 어린이집 출입구 현관에는 ‘미세먼지 흡입 에어메트’를 설치하여, 출입시 신발의 흙이나 미세먼지를 흡입하여 미세먼지 걱정없이 신나게 뛰어놀 수 있고 안심하고 들어갈 수 있는 어린이집 내부 환경을 제공한다.

또, 이와 별도로 구는 자체 예산을 편성하여, 미세먼지 안심구역 내의 경제적 취약계층 중 미세먼지에 취약한 임산부‧거동불편자‧다자녀 등이 거주하는 가정을 선정해 창문형 환기시스템을 설치·지원해 줄 방침이다.

이는 저소득 가정의 임산부, 병약자 등 외출이 어려워 집안 실내 공기에 장시간 노출될 수 밖에 없는 세대에, 구가 앞장서서 실내 공기질을 관리해 줌으로써, 기후 위기시대에 간과해서는 안되는 소외계층에 대한 ‘환경복지’를 전국 최초로 서초구가 실천한다는데 의의가 있다.

한편, 구의 환경복지에 대한 노력은 계속 되어왔다. 작년 5월 카이스트 지속발전센터·㈜케이웨더·(사)우리들의미래와 협약을 체결하고, 실내공기질 관리를 위한 ‘그린서초 프로젝트’를 추진해 기후위기 시대를 대비해왔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안전한 공간관리에 대한 새로운 표준 모델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선도적 준비였다. 또, 구는 관내 대기환경측정소(108개)에서 수집된 ‘우리 동네’ 맞춤‧특화 대기환경 측정 정보도 스마트시티 앱과 웹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구는 제 11회 공기의 날 행사에서 ‘굿 에어 시티(Good Air City)’를 수상했다. ‘그린서초프로젝트’를 통해 다중이용시설의 실내공기질를 관리하는 등 대기 환경복지에 앞장선다는 평가를 받은 덕분이다.

그리고 지난 2017년부터 Iot(사물인터넷)를 기반으로 하여 공사장 미세먼지 및 소음을 관리해오고 있다. 공사장 방음벽 등에 측정기를 부착, 공사장 초미세먼지 및 소음을 1분 단위로 측정·감시하여, 기준 초과시 저감조치 및 단속을 요청하는 SMS 자동 문자를 공사관계자와 현장 단속 공무원에게 전송함으로써 공사장 미세먼지 관리의 효율성을 높였다.

구 관계자는 “미세먼지 안심구역 시범사업에 대해 사업 전·후 공기질 측정 데이터 값을 비교·분석하고, 설문조사 등을 통해 사업 효과가 충분하다고 판단될 경우, 사업 지역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