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년… 성동구, 전국최초 ‘모바일 전자명부’ 등 방역정책 주도
코로나19 1년… 성동구, 전국최초 ‘모바일 전자명부’ 등 방역정책 주도
  • 이승열
  • 승인 2021.03.01 16:01
  • 댓글 0

QR코드 기반 전자명부, 감염 걱정 없는 ‘성동형 스마트쉼터’, 전국 최초 필수노동자 조례 등
성동구는 지난해 전국 최초 모바일 전자명부를 도입한 바 있다. 정원오 구청장이 출근하면서 QR코드 체크인을 하는 모습.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에 함께한 지 어느덧 1년이 지난 가운데, 선도적으로 방역을 주도해 온 성동구(구청장 정원오)의 S-방역 정책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전국 최초로 운영한 QR코드 기반의 모바일 전자명부, 감염 걱정 없는 ‘성동형 스마트쉼터’, 비대면이 대세가 된 가운데에서도 끊임없이 대면 업무를 해야 하는 필수노동자 지원 등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려는 구의 노력은 멈춤이 없다. 

성동구는 지난해 1월28일부터 24시간 비상체제의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2월19일 발생한 성동구 첫 확진자는 공동주택 거주자였다. 구는 즉각적인 대응체계를 가동해 해당 공동주택 전체를 방역하고, 공동주택 공용시설에 항균필름을 즉각 설치하는 등 철저한 초동 대처를 실시했다. 

성동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 초기 문재인 대통령도 방문해 전국에 모범사례로 소개된 바 있다. 현재 임시선별검사소를 포함해 총 2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9만1654명(2월22일 기준)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제는 모두가 익숙한 QR코드 기반의 모바일전자명부는 성동구가 전국 최초로 실시했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자 현황을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관리하기 시작한 순간이었다. 5월 성동구의 시범 도입 이후 한달 후인 6월, 정부에서 전자출입명부를 전국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했고, 신속한 역학조사의 기반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위기에서 생활 속 편리함을 더한 스마트 기술 도입 사례도 있었다. ‘성동형 스마트쉼터’는 실시간 버스·지하철 대중교통 정보 안내와 함께 ‘자외선 공기살균기’와 ‘열화상카메라’를 갖춘 미래형 사물인터넷(IoT) 버스정류장으로, 2020년 여름 처음으로 선보였다. 냉·난방 시설을 갖추고 있어 계절에 따라 시원하고 따뜻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에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어 지난 1월에만 13만명의 주민들이 이용했다. 이제 스마트쉼터는 스마트 케이방역 사례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재난 상황에도 우리 사회를 유지하기 위해 대면 노동을 하는 돌봄·보육·보건의료·공동주택·운송업종 종사자 등 ‘필수노동자’에 대한 노력도 돋보인다. 구는 지난해 9월 전국 최초로 ‘필수노동자’ 개념을 정의하고 이들을 보호·지원하는 조례를 공포했다. 이어, 안전물품 지원, 독감백신 및 코로나19 검사 지원, 심리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필수노동자에 대한 감사와 존중을 전하자는 의미의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을 전개해 필수노동자 처우 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다. 

이 밖에도, 살곶이공원 자동차극장,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공공도서관 책 대여서비스, 베란다음악회, 취약계층을 위한 심리적 방역 서비스 등도 성동구의 코로나19 대응 성과라 할 수 있다. 

구는 올해 백신 접종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을 중소기업육성기금 지원, 임대료 감면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모바일 전자명부, 스마트쉼터와 같은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며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처해 왔다”면서 “일상의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중앙정부나 지방정부 차원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지역 주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수차례 전국적인 유행 사태의 고비를 넘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