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보훈청, 독립유공자 후손에 포상 전수
서울지방보훈청, 독립유공자 후손에 포상 전수
  • 정수희
  • 승인 2021.03.01 16:27
  • 댓글 0

이성춘 서울지방보훈청장(좌측)이 독립유공자 고 유인각 지사의 손자 유재덕 씨에게 애족장을 전수하고 포즈를 취했다.
이성춘 서울지방보훈청장(좌측)이 독립유공자 고 유인각 지사의 손자 유재덕 씨에게 애족장을 전수하고 포즈를 취했다.

[시정일보 정수희 기자]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성춘)은 지난달 26일 청사 3층 김홍일 홀에서 독립유공자 고 유인각 지사의 후손에게 애족장을 전수했다.

애국지사 고 유인각 선생은 1932년 8월경부터 전북 부안군 부서공립보통학교 교사로 재직 중 비밀결사 교육자협회 조직에 참여해 활동하다 체포돼 휴직처분을 받는 등 자주독립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애족장이 추서됐다.

훈장은 이날 손자 유재덕 씨가 전수받았다.

이성춘 서울지방보훈청장은 “조국광복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의 고귀한 희생을 깊이 새겨 독립유공자 예우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전수 대상자에게 아낌없는 축하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