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맞춤형 치안 생태계 조성’ 자치경찰제 전면시행
‘지역 맞춤형 치안 생태계 조성’ 자치경찰제 전면시행
  • 이승열
  • 승인 2021.07.05 13:08
  • 댓글 0

1일 자치경찰제 전면시행 기념행사
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전면시행 기념행사에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 등 참석한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전면시행 기념행사에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 등 참석한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자치분권위원회와 행정안전부, 경찰청은 1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자치경찰제 전면시행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대한민국에 본격적으로 자치경찰제 시대의 막이 열렸음을 알렸다.

문재인 정부는 ‘광역단위 자치경찰제’ 도입을 국정과제로 정하고,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를 중심으로 자치경찰제 법제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로, 지난해 12월9일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조직 및 운영에 관한 법률>(경찰법)이 국회를 통과했고, 올해 시·도별 시범운영을 거쳐 1일 전국적으로 전면시행하게 된 것이다.

이번 자치경찰제 전면시행 기념행사는 1부 기념식과 2부 자치경찰 협력회의로 나눠 진행됐다. 1부 기념식에서는 그간의 자치경찰제 도입 과정을 되짚어본 후, 서영교 국회행정안전위원장, 이명수・김영배・서범수·임호선 의원, 허태정 대전시장, 김한종 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 등 내빈들의 축사가 있었다. 이어 참석자들이 손도장을 찍는 세리머니를 하면서 앞으로의 성공적인 자치경찰제 안착을 약속하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2부는 전해철 행안부 장관 주재로, 자치분권위원장과 경찰청장, 전국 시도자치경찰위원장(18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치경찰 협력회의’로 진행됐다. 그간의 시범운영 우수사례 공유, 자치경찰제 제도개선 사항 등에 대한 토론이 있었다. 

부산시는 우수사례로, 민·관·학 협업을 통해 지역 현장에서 치안문제를 발굴하고 개선안을 정책에 반영하는 치안리빙랩 추진을 핵심으로 하는 ‘주민체감형 사업 추진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 사례를 발표했다. 충청남도는 자치경찰위원회의 1호 지휘사항으로 추진한 탑정호 교통사고 사망사건 재발방지를 위한 관계기관 합동 시설점검 사례, 치매환자 실종 예방 CCTV 화상순찰 운영, 주취자 응급의료센터 개설 등 주민밀착형 시책을 발표했다.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은, “짧은 시범운영 기간에도 시·도마다 상당한 성과를 거둔 것을 보니 앞으로도 무척 기대된다”며, “자치경찰제가 모든 시·도에서 저마다 다양한 모습으로 꽃필 수 있도록 모든 주체들이 서로 긴밀하게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자치경찰제가 새로운 제도와 문화로 튼튼히 뿌리내리도록 경찰청 차원의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자치경찰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전국 시・도자치경찰위원장들도 “앞으로 행안부, 경찰청과 적극 협력해 나가면서 지역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치안시책을 발굴하고 지역 치안역량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지역사회의 다양한 주민 거버넌스와 연계한 지역 맞춤형 치안 생태계 조성과 자치경찰위원들의 균형감 있는 활동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관련제도 정비를 통해 자치경찰제가 지역사회에 조속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