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부활 30주년 소회 / 김 기 덕 부의장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소회 / 김 기 덕 부의장
  • 문명혜
  • 승인 2021.08.05 11:05
  • 댓글 0

“새로운 지방자치 2.0 시대 준비해야 할 시기”
김 기 덕 부의장
김 기 덕 부의장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시의회 김기덕 부의장(더민주당ㆍ마포4)은 올해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맞아 시정신문과의 서면인터뷰를 통해 부의장으로서 소회와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김기덕 부의장은 “세계를 선도하는 자치분권의 롤 모델로서 서울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상황에서, 이제 새로운 지방자치 2.0 시대를 준비해야 할 시기”라면서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맞아 서울시의회는 천만 서울시민의 눈높이에서 시민의 뜻을 받들며 현장중심, 정책중심의 의회로 거듭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작년 연말 국회를 통과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내년 1월부터 시행 예정으로, 지방의회의 권한과 역할을 증대시키는 일에 앞장설 것”이라면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아주 만족스럽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등을 통해 자주적이면서 책임운영이 가능해졌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김 부의장은 10대 의회 성과 총평에 대한 질문에는 “한 마디로 ‘시민을 위해 열공하는 의회, 열일하는 의회’”라고 요약하고, “대표적으로 10대 의회 시작인 2018년 7월부터 2021년 7월20일까지 의원들이 주최한 토론회와 공청회 횟수는 총 220회로, 열공하는 의회가 됐고, 시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다양한 전문가와 시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하며 정책을 연구하는 데 매진해 왔다”고 평가했다.

김 부의장은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의정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동료의원들께 힘이 되는 부의장이 되겠다”면서 “앞으로도 서울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더 발전적인 의정활동을 펼치기 위해 항초심, 방하심, 멸사봉공의 자세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의장은 또한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통해 서울시의회는 여대야소에서 여소야대로 전환됐다”면서 “이로 인해 의회와 서울시 간 갈등을 빚지 않겠느냐는 시민들의 우려가 컸던 것도 사실이지만 의장단을 비롯한 110명의 의원들은 시민의 삶을 지켜 나가기 위해 협치와 상생을 중시하며 의정활동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명혜 기자 /myong5114@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