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메타버스 활용 교육 진행
양천구, 메타버스 활용 교육 진행
  • 정칠석
  • 승인 2021.09.18 10:07
  • 댓글 0

-자택서 메타버스 플랫폼 접속, 이론교육과 체험형 실무교육(워크숍)으로 구성-
-교육 후 팀별 미션 수행, 소통, 협력하에 디지털 리터러시(literacy) 역량 함양-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9월 17일과 10월 1일 두 차례에 걸쳐 메타버스를 활용한 직원교육을 진행한다. 메타버스 직원교육에서 김수영 구청장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17일과 10월 1일 두 차례 걸쳐 메타버스를 활용한 직원교육에서 김수영 구청장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시정일보 정칠석기자]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9월 17일과 10월 1일 두 차례에 걸쳐 메타버스를 활용한 직원교육을 진행한다. 메타버스(Metaverse)는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경제 · 사회 · 문화 활동이 가능한 3차원 가상세계다.

장기화된 코로나19로 비대면 소통이 일상으로 자리잡으면서 ‘뉴노멀(New Normal : 시대 변화에 따라 새롭게 떠오르는 기준 또는 표준)’로 메타버스(Metaverse)가 급부상함에 따라 양천구도 직원교육에 메타버스를 적극 접목해 운영하게 됐다.

교육 강사로는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의 전문가인 전재현 소장(JJ Creative 교육 연구소)이 나선다. 교육방식은 직원들이 각자의 자택에서 게더타운(플랫폼) 접속을 통해 비대면으로 이뤄지며 이론교육과 체험형 실무교육(워크숍)으로 4시간 동안 진행된다. 직원들은 개인별 아바타를 선택해 게더타운에 접속한 후 가상세계 안에 마련된 중앙강당에 집결해 오리엔테이션을 시작한다.

오리엔테이션은 김수영 구청장의 격려사에 이어 전재현 소장의 ‘디지털 리터러시(literacy)’ 강의로 연결된다. ‘디지털 리터러시(literacy)’는 ‘디지털 세상에서의 문해력’이라는 의미로 4차 혁명 시대의 인재가 꼭 갖춰야 할 덕목이다.

교육에 대한 이해도는 ○Ⅹ퀴즈로 진행되며 직원들은 가상세계 속 자신을 대변하는 아바타를 활용해 질문항목에 대해 ○와 Ⅹ중 선택하게 된다. 1시간의 사전 교육과 게더타운(플랫폼) 사용방법 숙지 후 직원들은 3시간 동안 본격적으로 조별 팀 빌딩 미션을 수행한다.

총 3라운드에 걸친 미션 수행을 위해 직원들은 팀별 상호 소통 및 협업을 기반으로 디지털 정보를 탐색, 조합, 평가해 봄으로써 문제 상황을 해결하게 된다. 구는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직원들의 디지털 리터러시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수영 구청장은 “미래를 선도하는 차세대 플랫폼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메타버스는 행정 인프라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양천구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직원들에게 메타버스 플랫폼의 활용기회를 제공하고 메타버스 안에서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행정서비스를 검토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