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음식점 ‘안심콜 서비스 지원 사업’ 추진
인천 부평구, 음식점 ‘안심콜 서비스 지원 사업’ 추진
  • 강수만
  • 승인 2021.09.27 18:45
  • 댓글 0

[시정일보] 인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오는 10월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규모(100㎡ 미만)음식점을 대상으로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지원한다.

안심콜은 업소 출입 시 각 업소에 부여된 080 번호로 전화를 걸면 방문자의 휴대폰 번호와 출입 시간이 자동으로 기록되는 방식이다. 기존 수기명부의 개인정보 유출 우려나 QR코드 사용이 어려운 고령자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통신료는 구에서 전액 지원한다. 소규모(100㎡ 미만)일반·휴게음식점 및 제과점 중 안심콜 사용을 희망하는 업소는 부평구청 위생과(509-6707~9)나 (사)한국외식업중앙회 부평구지부, (사)대한제과협회 부평구지부로 신청하면 된다.

구는 신청 추이에 따라 면적 완화 등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수집된 정보는 코로나19 역학조사 시 활용되며 4주 후 자동 폐기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080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 지원으로 음식점의 경제적 지원뿐 아니라 손님들의 불편을 줄이고, 빠르고 신속한 역학조사로 효율적인 출입관리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