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골목상권 활성화 우수 지자체 선정
관악구, 골목상권 활성화 우수 지자체 선정
  • 이승열
  • 승인 2021.10.13 17:00
  • 댓글 0

행안부, 골목경제 지원사업 우수사례 9건 선정, 14일 발표대회 개최
서울산업진흥원·서울시설공단, 골목경제 활성화 및 착한 임대인 운동 성과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서울 관악구가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우수한 정책을 펼친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됐다. 

서울산업진흥원과 서울시설공단도 골목경제 회복과 도매상가 활성화를 위한 사업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지자체와 지방공공기관이 추진한 ‘2021년 골목경제 지원사업 우수사례’ 9건을 선정하고 14일 서울 에이티센터에서 발표대회를 개최해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골목경제 지원사업 우수사례 발표대회’는 지역 골목상권 회복을 위해 노력한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선정해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고 있는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있어 공공부문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 골목상권 회복 사업, 착한 임대인 운동 사업 등 두 부문으로 나눠 진행했다. 

공모에는 지자체와 지방공공기관의 우수사례 42건이 접수됐다. 내·외부 전문가 등의 서면심사를 거쳐 지역 골목상권 회복 사업 7건, 착한 임대인 운동사업 2건을 발표대상으로 선정했다. 

관악구는 ‘권역별 골목상권(10대 상권) 조성사업’으로 선정됐다. 구는 골목상권을 특성별로 구분해 권역별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지역 예술가와 협업하는 골목사업을 추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역예술가 143명을 지역 점포와 연계, 점포에는 아트테리어를, 예술가에게는 활동비를 지원해 상생을 지향했다. 

서울산업진흥원은 남산 애니타운 상징거리 ‘재미로’를 조성하고 애니메이션 센터와 상가, 학교가 연계된 골목행사를 추진해 ‘골목투어형 지역활성화’ 사례로 선정됐다.

이 밖에, 골목상권 회복 사례로는 △주얼리산업 지원을 통한 교동골목상권 활성화 사업(대구 중구) △평화시장 닭똥집골목 명품 테마로드 조성사업 ‘365일 날마다 치맥축제’(대구 동구) △부평구 골목경제 살리기 프로젝트(인천 부평구시설관리공단) △산정길 골목경제협의체가 그려낸 골목상권 만세 프로젝트(광주 광산구) △디지털 골목식당 청년 IT지원단(대전 유성구) 등이 뽑혔다.  

착한 임대인 운동 지원사업 부문에는 △서울시설공단의 ‘다시 동대문!, DDP패션몰 활성화 전략’ △경상남도의 ‘‘소상공인 돕자’ 경남형 착한 임대인 운동 활성화’ 등 2개 사례가 선정됐다. 

서울시설공단은 상인회 및 서울시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임대료 및 관리비 감면, 청년 스타트업 매장 운영권 부여, 반값 임대료 시행 등 도매상가 활성화 사업을 추진했다. 

한편, 14일 개최되는 발표대회에서는 이들 9개의 우수사례가 소개되며, 서면심사와 발표심사 점수를 합산해 대상 1개, 최우수상 4개, 우수상 4개를 시상한다. 

향후, 행안부는 이번에 선정된 9개의 우수사례 이외에도 서면심사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사례를 포함해 우수사례집을 발간하고, 전 지자체와 공공기관에 공유할 계획이다.

구본근 행안부 지역경제지원관은 “이번 공모를 통해 지자체와 지방공공기관이 해당 지역과 각 기관의 특성을 살려 골목경제 회복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는 모습이 돋보였다”라며 “이러한 노력이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으로 확대돼 소상공인들과 골목경제가 체감할 수 있는 사업으로 발전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