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보건소, 레지오넬라증 예방 당부
동대문보건소, 레지오넬라증 예방 당부
  • 시정일보
  • 승인 2007.07.3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보건소는 여름철을 맞아 냉방기 가동으로 발생되기 쉬운 레지오넬라증에 대해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레지오넬라증의 원인균인 레지오넬라균은 여름철 오염된 냉각탑수나 냉방장치 배관시설, 샤워기, 장식분수, 분무기 등에 서식하므로 레지오넬라증은 병원, 호텔, 빌딩, 공장 등 냉방장치를 사용하는 대형건물에서 집단 발병하는 것이 특징이다.
레지오넬라증은 원인균에 오염된 물방울이나 먼지가 사람의 호흡기에 침입하여 감염되고, 기침, 인후통, 고열, 설사, 의식혼란, 가슴통증 등의 증세를 보이며 심한 경우 폐렴으로 진행될 수 있다.
레지오넬라증에 감염됐을 경우 조기 치료하면 완쾌되지만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5~30%의 높은 치명률을 보이며, 1984년 국내에서 집단 발병한 이후 최근 냉방기 사용 증가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레지오넬라증은 냉방장치 가동시 냉각탑과 저수탱크, 에어컨의 물받이 등에 대해 청소 및 소독을 철저히 하고 에어컨은 응결수가 고이지 않고 물받이 배관이 막히지 않도록 수시로 점검해야 하며 물받이와 필터는 주 1회 이상 소독하여 청결을 유지해야 예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동대문구보건소는 특히 관내 대형건물 152개소에 대해 레지오넬라증 예방안내문을 발송, 냉방장치 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오기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