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각지대 ‘청소년부모’ 지원 ‘본격’
서울시, 사각지대 ‘청소년부모’ 지원 ‘본격’
  • 문명혜
  • 승인 2022.05.02 12:00
  • 댓글 0

청소년부모 실태조사 실시, 종합지원 기본계획 마련해 체계적 지원 예정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시가 정책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청소년부모’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실태조사에 나선다.

‘청소년부모’는 부모 모두 24세 이하인 청소년 부부로, 이른 나이에 자녀를 양육하면서도 학업과 취업을 동시에 준비해야 하는 복합적인 어려움을 가지고 있다.

현재 서울시 거주 청소년부모는 약 191가구로 추정된다.

서울시는 4월28일 <서울시 청소년부모 가정 지원을 위한 조례> (최선 의원 발의)를 제정 공포하고, 올해 실태조사를 통해 청소년 부모를 종합 지원하는 기본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조례는 청소년 부모에 대한 실태조사 실시, 기본계획 수립, 청소년부모가정지원위원회 운영 등 청소년부모 가정의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청소년부모들의 학업은 물론 안정적인 생계와 자녀양육이 가능한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가 2019년 수행한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부모의 월 평균 수입이 100만원 이하인 경우가 53%로, 대부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이들을 위한 별도의 근거 법률이 없어 출산, 양육, 교육, 주거 등 지원이 미미했다.

시는 이에 기본계획 수립에 앞서 당장 이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종로, 동대문, 도봉, 은평, 서대문, 구로, 금천, 영등포, 관악, 서초 등 10개 자치구 가족센터를 통해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인 청소년 부모를 지원한다.

청소년 부모 멘토를 파견해 학습지도와 일상생활을 지도하는 ‘학습정서지원’, 긴급한 상황에 자녀를 긴급하게 돕는 ‘생활도움지원’ 등을 제공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조례 제정으로 그동안 정책 사각지대에 있던 청소년부모들을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면서 “서울시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돼 양육ㆍ학업ㆍ취업을 병행하는 청소년부모가 안정적으로 자녀를 양육하고, 사회ㆍ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