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청소년들과 '미래야 놀자'
용산구, 청소년들과 '미래야 놀자'
  • 이윤수
  • 승인 2022.06.09 17:14
  • 댓글 0

10일, 용산아트홀 '진로직업체험박람회' 개최
용산구 진로박람회 포스터
용산구 진로박람회 포스터

[시정일보]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오는 10일 용산아트홀 전시장(용산구종합행정타운 지하 1층)에서 ‘2022 진로직업체험박람회’를 열고, 관내 청소년들의 소질과 적성을 발현할 수 있는 다양한 직업군 탐색 기회를 제공한다.

참가대상은 지역 초(4∼6학년)·중·고등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 430명이다. 박람회는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며 부스는 오전 9시50분부터 1회당 20분만 체험할 수 있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직업체험과 진로 상담·탐색 부스 등 총 16개를 운영한다.

개막식은 용산구아트홀 로비에서 내빈소개 감사장 수여 기념사 순으로 20분간 진행한다. 주요 내빈은 용산구의회의장, 의원, 서울시중부교육지원청 교육장, 학교장 등 22명이다. 이날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역 내 진로교육에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온 한익환서울아트박물관, 육군수도방위사령부 인사참모처, 공항철도(주), 서울디지텍고등학교, 스스로넷 청소년미디어 인턴팀에 감사장을 수여한다.

직업체험 부스에서는 로봇, 드론 전문가, 생명공학자, 미디어크리에이터, 에코디자이너, 육군, 큐레이터, 심리상담사, 공예가 등 11개 직업군을 체험할 수 있다. 진로상담·탐색 부스에서는 보드게임을 활용한 진로탐색, VR체험, 알바상담, 서울시 유스내비(청소년 진로활동 플랫폼) 이용 기회가 주어진다.

구는 안전하고 건강한 박람회 운영을 위해 지난달 23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하고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했다. 특히 오전 체험이 끝나는 12시부터 90분간 행사장 소독·정비 시간을 갖는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 본격화에 따라 직업군이 다변화하고 있다”며 “진로직업체험은 학생들이 뚜렷한 목표를 갖고 구체적인 로드맵을 그려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가 주최하는 ‘2022 용산구진로직업체험박람회’는 용산구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 미래야가 주관하고 ㈜오리온에서 후원한다. 미래야는 용산구가 서울시교육청과 함께 설립하고 푸른나무재단이 위탁 운영하는 센터로 청소년들을 위한 직업체험, 진로설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