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관내 모범구민 선정을 위한 추천실시
용산구, 관내 모범구민 선정을 위한 추천실시
  • 양대규
  • 승인 2022.07.16 11:21
  • 댓글 0

내달 12일까지 ‘제29회 용산구민대상 후보자’ 추천 받아
용산아트홀 대극장 앞 로비에 설치된 용산구민 명예의 전당
용산아트홀 대극장 앞 로비에 설치된 용산구민 명예의 전당

[시정일보 양대규 기자]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제29회 용산구민대상 후보자’를 추천받고 있다.

평소 지역사랑을 몸소 실천하는 자랑스러운 용산인을 발굴해 구민에 귀감이 되도록 하려는 취지다.

추천 대상은 구민 화합,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자로 5년 이상 용산구에 계속 거주한 구민이나 계속 소재한 단체 또는 구성원이다. 단, 특수공적으로 구에 기여한 특별상 부문의 경우 거주지(소재지) 제한이 없다.

시상부문은 △선행봉사상 △모범가족상 △문화예술상 △생활체육진흥상 △지역발전상 △환경보호상 △교육발전상 △안전상 △특별상 9개 부문이다.

후보자 추천은 내달 12일까지며 주민 30인 이상이 연서한 서명부를 거주지 관할 동 주민센터 또는 구청 자치행정과에 제출하면 된다. 주민 뿐만 아니라 구청 부서(동)장, 관계단체 대표, 법인, 학교장, 구의원(2인 이상) 등도 후보자를 추천할 수 있다.

특별상의 경우 거주지(소재지) 제한이 없다. 관련 서식은 구 홈페이지 공고 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는 부문별 수상자 선정을 위해 공적내용 현지실사(8월), 공적심사위원회 심사(9월)를 이어갈 예정이다. 선정인원은 부문별 1명 내외다.

시상은 제29회 용산구민의 날(10월18일)에 이뤄진다. 공직선거법에 따라 별도 부상(상금)은 지급하지 않고 수상자 인물 조각이 새겨진 상패를 전달한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용산 숨은 곳곳에서 이웃을 위해 그리고 지역 발전과 위상을 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주시는 영웅들이 많다. 이러한 선한 영향력이야말로 지역사회의 발전을 이끄는 힘이 된다”며 “주변에 계신 자랑스런 모범 이웃들을 적극 추천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용산구민대상은 1994년 처음 시상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구민 162명이 수상했다. 구는 용산아트홀 대극장 앞 로비에 역대 구민대상 수상자 이름을 모두 새긴 ‘명예의 전당(높이 2.7m, 너비 7m)’을 설치하고 키오스크를 통해 시상 내역, 사진 등 역대 수상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