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 코로나19 다시 유행, 초심의 적극 대응 필요
사설 / 코로나19 다시 유행, 초심의 적극 대응 필요
  • 시정일보
  • 승인 2022.07.21 12:48
  • 댓글 0

[시정일보] 코로나19 유행이 가팔라지고 있다. 지난봄 한차례 대유행이 휩쓸고 간 후 일상 회복 차원에서 의료체계가 대부분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갔다. 거리에 나서면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코밑으로 내리고 다니는 시민이 많아졌다. 잠시 안심을 하는 사이 다시 코로나19는 우리 옆으로 다가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기본 철학은 과학 방역”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코로나 대응 의사 결정 거버넌스가 전문가들에 의해 이뤄지고 과학적인 증거에 기반, 예방과 치료를 하는 게 과학 방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재확산 추세는 여름 휴가철과 맞물리면서 휴가 명소로 꼽히는 지방자치단체들의 방역에도 비상이 걸렸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재도입에 선을 그어 자체 방역 시스템에 의존해야 하지만, 휴가철 관광객들의 이동 패턴을 고려할 때 한계가 뚜렷하기 때문이다. 3년 만에 휴가철 특수를 기대하는 지역주민들의 바람도 외면할 수 없어 지자체들의 고민이 더 깊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문제는 지난 2월 최대 218곳이던 임시선별 진료소가 현재 전국 4곳밖에 남지 않았다. 60세 이상의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선별진료소와 보건소는 주말 오후에 문을 닫는 곳이 많다.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하는 병의원과 자가진단키트를 판매하는 약국의 상당수는 주말에 문을 열지 않는다. 편의점 자가키트도 재고 부족 상태다. 또 모든 편의점에 팔았던 예전과 달리 의료기기 판매를 신고한 곳만 파는데 전체의 절반에 못 미친다. 이러한 상황에서 코로나 증상이 나타나도 신속하게 검사를 받지 못하고,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시간이 걸린다. 확진자는 즉시 처방을 받지 못해 증상이 악화하고, 유증상자는 결과 통보 전까지 격리 없이 돌아다니며 주변에 전파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 정부는 추가로 필요한 선별진료소가 있다면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무엇보다도 정부가 해야 할 일은 확산 방지와 코로나 의심자에게 신속 검사를 실시, 대응에 나서야 한다. 코로나19 여파는 3년여 시간이라는 기나긴 고통의 시간이었다. 시민은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인내의 한계를 가진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10만명 이상의 돌파자가 나온다면 결과는 더 가팔라진다.

코로나로 인해 2020년과 2021년 심리 부검 사례 132건 가운데 29건이 코로나와 연관된 자살로 분석됐다. 대상자의 94%는 사망 전 주변을 정리하거나 죽음을 언급하는 등 경고가 있었다. 코로나로 죽어가는 것도 사회적인 큰 손실이다. 여기에 자살률까지 생긴다면 사회적인 피해는 감당하기 어렵다.

정부가 말하는 과학적 접근에 가는 것은 사전 대응이 가장 중요하다. 아무리 좋은 정책도 국민과 같이 호흡이 되지 않으면 유명무실이다. 각 부처는 책임감을 느끼고 이제 코로나19가 생겼다는 초심의 대응체계로 나사야 한다. 새 정부가 들어서며 공백이 있었다. 하지만 국민의 생명에는 시간과 공백의 시간이 허용하지 않는다. 4차 접종에도 더욱 적극적인 국민의 호응과 설득도 필요하다. 접종에 대한 제반 상황은 불안도 상당, 가중됐다. 그에 대한 정부의 뒷받침도 더 강력하게 지원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