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신계역사공원 스마트하게 단장
용산구, 신계역사공원 스마트하게 단장
  • 양대규
  • 승인 2023.02.10 18:11
  • 댓글 0

올해 5월까지 스마트 쿨링포그ㆍ스마트 파고라ㆍ스마트 온열의자ㆍ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이상 기온에 끄떡없는 사계절 쉼터로 조성
용산구 신계역사공원이 스마트공원으로 새롭게 조성된다
용산구 신계역사공원이 스마트공원으로 새롭게 조성된다

[시정일보 양대규 기자] 용산구가 신계역사공원(신계동 55)을 한파·폭염에도 끄떡없는 스마트 공원으로 재단장한다.

신계역사공원은 당고개 순교성지(청파로 139-26)와 맞닿아 있는 도심 속 공원(1만5000㎡). 용산꿈나무종합타운(옛 용산구청) 사거리와 용산전자상가 사이에 위치해있다.

구는 사업비 1억7500만원을 투입해 올해 5월까지 공원 내에 △스마트 쿨링포그 △스마트 파고라 △스마트 온열의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한다.

스마트 쿨링포그는 주민이 산책로를 통행할 경우 인체를 감지해 미세한 물 입자를 분사하는 냉방시스템으로 주위 온도를 5℃ 가량 낮출 수 있다.

스마트 파고라는 에어커튼, 외부인 감지센서, 냉난방기, 원격제어 시스템 등을 갖춰 미세먼지·한파·폭염 등을 피할 수 있다.

온도 컨트롤러가 내장된 스마트 온열의자는 더운날에는 시원하게, 추운날에는 따뜻하게 좌석온도가 자동 조절된다.

구는 사업비 3600만원 가량을 투입, 연말까지 관내에 스마트 온열의자 15개를 설치한다. 설치 장소는 비교적 이용 인원이 많은 산천동마을마당, 신창동가로쉼터, 새나라어린이공원, 이태원어린이공원, 서빙고근린공원, 반포 녹지, 성촌 녹지 등이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인근 측정소 데이터를 받아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 표출한다. 대기질 상태에 따라 주민들의 야외활동 수준을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구는 이달 중 설계용역을 마치고 내달 시공 업체를 선정해 무더위가 찾아오기 전 공사를 마무리한다.

김선수 구청장 권한대행은 “주거지, 직장 가까이에 있는 녹지는 일상에서 잠시 숨을 돌릴 수 있는 소중한 쉼터”라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주민들이 사계절 쾌적하고 편리하게 공원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