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공공청사 화장실 비상벨 설치
광진구, 공공청사 화장실 비상벨 설치
  • 전주영
  • 승인 2023.06.16 11:15
  • 댓글 0

실시간 원격 신고로 경찰서에 상황 전파, 긴급 출동 신속 대응
광진구가 지역주민 생활 안전을 위해 청사 화장실 비상벨 설치작업을 추진한다. 비상벨이 설치된 중곡2동 동주민센터 ‘안심 화장실’.

[시정일보 전주영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경호)가 지역주민의 생활 안전을 위해 청사 화장실 비상벨 설치사업을 추진한다.

비상벨은 범죄 또는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히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안전장치다. 다음 달 시행되는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비상벨 등 안전관리 시설을 의무로 설치해야 한다.

이에 구는, 주민들의 생활 거점인 공공청사를 중심으로 설치 작업에 나섰다. 이달 안으로 구청에는 121개, 동주민센터 14곳에 337개를 설치한다. 단, 구의2동은 신청사 건립 후 마련할 계획이다.

제품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 비상벨’로, 화장실 칸막이와 세면대 벽면 등 눈에 띄는 곳에 부착했다. 내부 센서가 움직임을 감지하면 “이곳은 비상벨이 설치되어 있는 안심 화장실입니다”라는 자동 음성이 나온다.

비상벨의 빨간 버튼을 누르면 즉시 경찰서로 연결된다. 양방향 음성통화로 위기 상황을 알릴 수 있고, 긴급 출동 또한 요청 가능하다. 신고가 접수되면 경찰이 곧바로 현장에 찾아간다.

김경호 구청장은 “비상벨은 각종 범죄와 안전사고로부터 신속히 구민을 보호할 수 있는 필수적인 장치”라며,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여 구민이 행복한, 살기 좋은 광진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