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태풍 '카눈' 대비 비상대책 회의
용산구, 태풍 '카눈' 대비 비상대책 회의
  • 양대규
  • 승인 2023.08.10 11:49
  • 댓글 0

물놀이장 운영 기간 하루 감축, 구청 지하1층 선별진료소 그늘막 철거
9일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영상회의실에서 제6호 태풍 ‘카눈’ 대비 대책 회의를 주재했다
9일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영상회의실에서 제6호 태풍 ‘카눈’ 대비 대책 회의를 주재했다

[시정일보 양대규 기자]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지난 9일 오전 9시 30분 구청 9층 스마트 영상회의실에서 제6호 태풍 ‘카눈’ 대비 대책 회의를 열었다. 박 구청장이 주재한 회의에는 안전건설교통국장을 비롯해 16개 부서장이 참석했다.

박 청장은 치수과장으로부터 현재 기상상황, 태풍 이동 경로 등을 보고 받은 뒤, 부서별 시설물 점검 현황을 확인했다.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이재민 수용시설(복지정책과) ▲공사장 타워크레인·가림막 전도 및 토사유출 방지(건축과, 도시계획과) ▲재개발구역 내 위험시설물 사전점검(재정비사업과) ▲야외 임시시설·그늘막 사전점검 및 정비(안전재난과) ▲현수막·옥외광고물·입간판 정비(건설관리과) ▲교통시설물 사전점검(교통행정과) ▲지하보차도 배수 점검(도로과) ▲펌프장 점검·빗물받이 준설(치수과) 등이다.

구는 10일까지 개장하기로 했던 효창공원, 응봉공원 간이 물놀이장 운영 기간을 하루 줄인다. 또한 구청 지하 1층에 선별진료소 그늘막을 철거했다. 단, 선별진료소는 정상 운영한다.

박 구청장은 “실시간 기상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피해 발생을 예측해 대비해달라”며 “위급상황 발생 시 대응체계가 실질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재난안전통신망을 활용해 상황 전파·공조에 적극 나설 것”을 당부했다.

구는 제6호 태풍 ‘카눈’이 서울을 벗어날 때까지 위기관리 실무부서 회의를 오전, 오후 두 차례 개최한다. 박 청장은 7일부터 무더위 쉼터, 대형공사장, 10여 곳을 찾아 폭염·태풍 피해 예찰활동을 이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