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김용희 의원, '무장애 관광환경 조성' 6가지 제언
인천시의회 김용희 의원, '무장애 관광환경 조성' 6가지 제언
  • 강수만
  • 승인 2023.10.15 10:55
  • 댓글 0

5분자유발언 진행...관광약자 여행비 지원, 디지털플랫폼 통한 정보접근성 강화 등

 

김용희 의원

[시정일보] 인천시의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용희(국·연수2) 의원이 인천시 15만 관광 약자를 위한 무장애 관광환경 조성을 위해 6가지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김 의원은 11일 열린 ‘제290회 인천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관광 약자를 위한 인천시 관광환경 조성'과 관련해 관광의 기본 권리가 인천시에서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후 △법적 기반 강화 △통합적 계획 수립을 통한 무장애 관광의 중앙집중적 관리와 전문인력 확보 △인천만의 무장애 관광지((Barrier Free) 인증추진 △경제적 지원을 통한 관광 약자의 여행 활성화 △디지털 플랫폼을 통한 정보 접근성 강화 △소비자 중심의 무장애 관광환경 구축 등을 주문했다.

현재 인천시의 총인구(300만 명) 중 등록 장애인은 약 5.09%(15만여 명)를 차지하며, 이들 중 지체 6만7천 명, 청각·언어 2만9천 명, 시각 1만3천 명 등으로 집계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여행조사보고서(2022년)에 따르면 장애인 10명 중 8명이 여행 경험이 없으며, 그 이유는 `여행 갈 돈이 없어서(26.9%)', `나의 장애치료나 재활 때문(18.7%)', `가고 싶지 않아서(18.6%)' 등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용희 의원은 정책과제 6가지를 통해 관광지의 접근성을 강화하고, 무장애 관광 활성화 관련 사항을 명시적으로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우선 모든 관광 약자에게 동등한 여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관련 법률과 정책의 이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통해 관광지의 접근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시계획, 지역 관광계획, 교통, 복지 등의 분야와 연계된 통합적 계획을 수립하고, 전문인력을 확보해 무장애 관광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제안했고, 또 “인천만의 무장애 관광지를 인증하고, 이를 통해 지자체와 지역사회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는 “여행바우처의 도입과 확대를 통해 장애인이 여행을 더욱 쉽게 할 수 있도록 경제적 지원을 확대함과 동시에 ‘인천e지’ 관광앱이 장애인들에게도 친화적인지, 그들의 특별한 필요를 충족시키고 있는지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관광 약자의 의견을 반영해 소비자 중심의 관광지를 선정·개발해야 하며, 저상 시티투어버스를 의무적으로 도입해 장애인과 노약자 등이 관광지를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희 의원은 “인천시는 적극적인 정책과 현실적인 행정 추진으로 장애물 없는 세상을 위해 다양한 개선 과제와 전략을 적극적으로 도입한 후 적극 실행으로 모든 사람이 동등하게 여행과 여가 활동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시에 강력하게 촉구했다.

한편, 세계적인 트렌드를 살펴보면, 유럽연합(EU)은 'EU의 무장애 관광' 정책을 통해 모든 시민이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고, 호주 역시 '국가 무장애 관광 전략'으로 장애인들이 여행을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과 정책을 제공하고 있다. 일본도 '바리어프리 관광도시 프로젝트' 를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