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의회, '일본산 수산물의 마포구 학교급식 사용 금지 촉구 결의안' 채택
마포구의회, '일본산 수산물의 마포구 학교급식 사용 금지 촉구 결의안' 채택
  • 양대규
  • 승인 2023.11.28 23:10
  • 댓글 0

장정희 의원 "최근 일본산 수산물 원산지 허위표시 증가, 제도적으로 금지해야"
마포구의회가 제265회 제2차 정례회에서 '일본산 수산물의 마포구 학교급식 사용 금지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정일보 양대규 기자] 마포구의회는 27일 제265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일본산 수산물의 마포구 학교급식 사용 금지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장정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제안 설명 후 대표발의한 '일본산 수산물의 마포구 학교급식 사용 금지 촉구 결의안'에는 일본의 핵 오염수의 영향으로부터 마포구 학교 급식이 안전하지 않음을 강조하며 마포구 내 학교 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사용 금지를 촉구하고 있다.

장 의원은 “우리나라가 수입 금지한 일본 후쿠시마와 인근 8개 현의 수산물 외에 일본은 타지역 수산물에서도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능이 검출되었고, 2021년부터 학교 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사용 사례가 없지만, 최근 일본산 수산물 원산지 미표기 및 허위표시 건수가 작년보다 두 배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을 미루어볼 때, 관내 학교 급식에서 일본산 수산물이 사용될 지 알 수 없기 때문에 학교 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사용을 금지하는 제도적인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정희 의원은 결의문에서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에 학부모단체 및 환경단체는 학교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사용을 금지하라고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며 “마포구의회는 마포구민을 대표하여 검증되지 않은 일본산 수산물의 학교급식 사용 금지를 명시하는 법제화를 촉구하게 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