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겨울철 모기 특별방역 실시
도봉구,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겨울철 모기 특별방역 실시
  • 신일영
  • 승인 2023.12.02 11:31
  • 댓글 0

목욕장 주변, 빌라 밀집지역 등 온수 발생 장소 중심 특별방역
도봉구 방역단이 모기가 서식하고 있는 빗물받이에 모기 유충 구제작업을 하고 있다
도봉구 방역단이 모기가 서식하고 있는 빗물받이에 모기 유충 구제작업을 하고 있다

[시정일보 신일영 기자] 도봉구(구청장 오언석)가 겨울철에도 모기 방역을 멈추지 않고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특별 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 관계자는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온 상승과 주거 환경 변화로 겨울철에도 모기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방역을 통해 다음 해 여름철 모기 개체수 감소 등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특별 방역은 목욕장 주변, 빌라 밀집지역 등 겨울철 모기가 밀집하는 온수 발생 장소를 중심으로 실시된다. 또 모기가 따뜻한 곳을 찾아 서식하는 습성에 따라 지하실, 정화조 등을 대상으로도 집중적인 구제 활동이 진행된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모기 유충 1마리를 방제할 경우 성충모기 500마리를 방제하는 효과가 있다”며 “모기가 눈에 잘 띄지 않는 겨울철에도 모기 방역에 힘써 주민들이 모기로 불편함을 겪지 않는 쾌적한 생활 환경을 조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8월 동주민센터를 통해 단독주택, 연립주택 등 소독의무대상 시설에 포함되지 않은 곳에 유충 구제제를 무료로 배포하고 10월부터 정화조 환기구 모기망 씌우기 사업을 진행하는 등 사계절 내내 모기와의 전쟁을 벌여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