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4년 연속 최고 등급
동작구,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4년 연속 최고 등급
  • 전주영
  • 승인 2024.02.19 13:15
  • 댓글 0

주민 맞춤 민원서비스 제공 및 고충민원 적극 해결 등 높은 평가 받아…종합평가 최우수구 선정
동작구청을 방문한 민원인을 대상으로 민원안내 도우미가 일대일로 민원 처리 과정을 안내하고 있다.jpg
동작구 민원안내 도우미가 민원 처리 과정을 안내하고 있다.

 

[시정일보 전주영 기자] 동작구(구청장 박일하)가 2023년 민원서비스 종합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가등급을 받아 ‘최우수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민원서비스 종합평가’는 행정안전부와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해 전국 총 306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대민접점의 서비스를 매년 평가하는 제도로, 구는 4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 평가는 △민원행정 관리기반 △민원행정활동 △민원처리성과 등 총 3개 분야 20개 지표를 기준으로 이뤄졌다.

구는 기관장의 민원행정 성과, 민원취약계층을 위한 행정서비스 제공, 고충민원 처리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민원서비스를 제공해 주민 만족도를 높인 점을 인정받았다.

민원실을 찾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일대일 안내 도우미를 운영해 필요한 업무를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도와 큰 호응을 얻었다.

여권민원 대기현황 실시간 알림서비스를 운영해 장시간 대기로 인한 주민 불편을 해소하는 등 빠르고 편리한 스마트 행정 구현을 위해 노력했다.

또한,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위한 다양한 민원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직원 통역관을 활용한 외국인 민원 통역 시행 △외국인·장애인·노약자 등 민원취약계층 전담 창구 설치 △수어통역 화상전화기 운영 등이 대표적이다.

아울러, 구는 주민들의 권리·이익 보호를 위한 옴부즈만 제도를 활발히 운영하고, 고충민원‧국민신문고 민원에 대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민원처리 운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구는 △심리상담 지원 △힐링 프로그램 운영 △특이민원 대비 웨어러블 카메라 도입 및 모의훈련 실시 등 담당 공무원의 사기 진작과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을 추진했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이번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최우수구 선정은 구민이 만족하고 체감할 수 있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구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