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사물인터넷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스마트관제시스템 도입
관악구, 사물인터넷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스마트관제시스템 도입
  • 양대규
  • 승인 2024.04.03 14:10
  • 댓글 0

스마트관제시스템 시범운영기간 중 위반차량 계도율 97%에 달해
진입 차량 번호판을 자동인식하여 메인 서버에서 차량의 주차허용여부를 조회하고 미허용차량에 경고하도록 설계된 IoT단말기	.
진입 차량 번호판을 자동인식하여 메인 서버에서 차량의 주차허용여부를 조회하고 미허용차량에 경고하도록 설계된 IoT단말기 .

 

[시정일보] 지난해 관악구로 신고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위반 건수는 3248건으로 이중 1991대 차량에 과태료가 부과됐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장애인의 이동권 증진과 올바른 주차 문화 확립을 위해 장애인 주차구역 음성 안내 서비스를 지난 2022년부터 도입 후 확대 운영 중이다.

구는 현재 관악구청, 관악구민 종합체육센터 등 관내 5개 공공기관 주차장 장애인 주차구역에 스마트관제시스템을 설치했다.

스마트관제시스템이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무인 관제 시스템으로 주차장 진입 차량의 차량번호를 자동 인식해 장애인 주차 가능 표지 발급 여부를 실시간으로 조회한다. 장애인 주차 표지 미발급 차량으로 조회되면 경광등 점멸, 안내문 방송 등으로 불법 주차된 차량 이동을 유도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관내 공공기관 주차장에 순차적으로 설치하여 시범 운영 중인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스마트관제시스템은 불법주차 차량을 97% 계도하는 효과를 보였다.

스마트관제시스템은 음성 안내부터 과태료 부과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지만 장애인을 배려한 주차 문화 확립을 위해 구는 그동안 충분한 계도 기간을 두었다. 이에 5월부터는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불법 주차해 자진 이동하지 않은 차량에는 실제로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구는 스마트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다양한 사업들에 활용하여 구민 만족도를 향상시키는데 앞장서고 있다. 취약계층 어르신 가정에 사물인터넷 기기를 설치해 어르신의 움직임, 온도, 습도 등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하여 위기 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

또한 전국 최초로 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을 활용하여 ‘실종 아동 실시간 추적 관제 서비스’를 개발했다. ‘스마트 지킴이’ 앱과 아동 정보가 담긴 비콘을 활용하여 근거리 아동 위치를 확인하고 실종 의심 시 관악구 관제센터로 자동 신고가 접수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관악구는 스마트도시 관악 조성을 위해 차별화된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해왔는데, 장애인전용주차구역 관리를 위해 도입한 스마트관제시스템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스마트한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복지정책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