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안전한 식사문화개선 ‘안심식당’ 연중 모집
인천 부평구, 안전한 식사문화개선 ‘안심식당’ 연중 모집
  • 강수만
  • 승인 2024.04.07 17:09
  • 댓글 0

덜어먹는 도구 제공, 개별포장 수저, 조리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3대 개선 과제' 충족

[시정일보] 인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위생적이고 선진화된 식문화 보급을 위해 안심식당 지정 신청자를 연중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안심식당’은 안전한 식사 문화를 위해 음식을 덜어 먹을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하거나 수저를 개별 포장하는 등, 위생을 강화한 식당을 지정하는 제도로 지난해까지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음식점은 533곳이다.

안심식당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덜어 먹는 도구 비치․제공 △개별 포장된 수저 제공 또는 수저 사전 비치 등 위생적 관리 △조리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식사 문화 3대 개선 과제를 충족하는 업소여야 한다.

구는 새롭게 안심식당 지정을 희망하는 음식점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통해 기준에 적합할 경우 종이수저집 등 위생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기존 안심식당에 대해서는 ‘3대 수칙’ 이행 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여 미이행 업소에 대해서는 1차 경고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 2차로 지정 취소하여 안심식당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안심식당 정보는 네이버, 카카오맵, 구 누리집에서 식당의 위치와 기본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희망 업소는 구청 위생과(032-509-6708)에 전화 신청하면 담당자가 현장 방문하여 확인 후 지정된다.

구 관계자는 “안심식당 지정을 통해 안전한 외식문화 정착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음식점을 운영하시는 분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